UPDATED. 2018-11-16 21:28 (금)
붕우의 선택 그리고 관계
붕우의 선택 그리고 관계
  • 김충남
  • 승인 2018.07.10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충남의 인생 그리고 처세 361]

인생을 결정하는 세사람이 있다. 부모, 스승, 친구이다.

그러니까 친구는 부모 스승과 함께 인생을 결정하는 한사람이요.

인생에 영향을 주는 중요한사람이라 하겠다.

벗을 붕우(朋友)라 한다. 붕(朋)은 학문이나 뜻을 함께하는 벗이라 할 수 있고 우(友)는 죽마고우(竹馬故友)처럼 정을 함께 나누는 벗이라 할 수 있다.

그러므로 붕우는 학문이나 뜻, 그리고 정을 함께 나누는 가장 이상적인 벗이라 하겠다. 붕우와 지인(知人)은 다르다.

지인(知人)은 나의 선택과 관계없이 그냥 알게 된 사람이지만 붕우는 나의 선택에 의해 알게 된 유익한 사람이라 할 수 있다.

훌륭한 부모와 스승, 유익한 붕우를 만난다는 것은 인생의 앞날에 융단을 까는 것과 같다 했다.

붕우(朋友)에 대해 살펴보기로 한다.

붕우는 살펴본 뒤에 사귀어야 한다.

지인(知人)은 누구나 될 수 있지만 붕우는 아무나 될 수 없다.

그러므로 붕우는 시간을 두고 잘 살펴 본 다음에 사귀어야지 무턱대고 사귀어서는 안 된다.

‘군자가 어떤 사람과 친하려 할 때는 먼저 그 사람의 됨됨이를 살펴본 다음에 친하고 소인은 일단 친하고 난 뒤에 살펴본다.’했다.

그래서‘군자의 사귐에는 실수가 적고 소인의 사귐에는 실수가 많다.’하였다.

그래서 지인은 많을 수 있으나 벗은 귀한 것이다.

붕우는 내면의 습성까지 살펴보고 사귀어야 한다.

학문이나 뜻을 같이 한다 해도 생활습성이 나쁘면 붕우로 함께 하기가 어렵다.

그러므로 그 사람의 내면 습성이 어떤지를 살펴보아야 한다.

그 방법으로 함께 술을 마셔보는 것이다.

그러면 그 사람의 음주습관이나 감춰진 성격을 알 수 있다.

또 함께 화투나 카드놀이를 해 보는 것이다.

그러면 그 사람의 스케일이나 매너를 알 수 있다.

또 돈거래를 해보는 것이다. 그러면 그 사람의 신용을 알 수 있다.

또 함께 여행을 해 보는 것이다.

그러면 그 사람의 평소의 생활습관을 알 수 있다.

이러한 내면의 생활 습관은 붕우로 사귀는데 참으로 중요하다 하겠다.

그러므로 내면의 생활습관을 바르게 하여 함께 하는데 불편을 주지 않는 붕우가 되도록 해야 할 것이다.

벗은 인격을 보고 사귀어야 한다.

‘군자의 사귐은 덕으로 사귀기 때문에 물맛처럼 담백하나 변하지 않고 소인의 사귐은 이(利)로 사귀기 때문에 감주처럼 다나 쉽게 변한다’했다.

그러므로 벗과 사귐에는 이해가 목적이 아니라 덕이 목적이 되어야 한다.

맹자께서도 벗 앞에서는 나이가 많음을 내세우지 말며, 귀한 신분임을 내세우지 말며, 형제의 권세를 내세우지 말며 오로지 덕을 내세우라 했다.

그러므로 붕우는 부귀나 권세가 아닌 학덕이나 인격을 보고 사귀어야 한다.

붕우는 서로 상경여빈해야 한다.

처음엔 예의를 지키던 벗도 차츰 시간이 지나면서 예의를 소홀히 하기 쉽다.

그래서 상경여빈(相敬如貧) 즉 부부나 친한 벗일수록 서로를 손님처럼 공경하라했다.

다시 말해 마음으로는 친함이 넘치겠으나 그 친함을 나타내는 행동은 절제하여 예의에 어긋나지 않도록 하라는 것이다.

예를 든다면 허물없이 친하다하여 욕설 섞인 말을 하거나 약속을 무시하는 등의 예의에 어긋난 행동은 오히려 관계에 금이 가게 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

친밀감이 행동으로 나타낼 때 절제되지 않으면 그 친밀감이 도리어 관계를 멀어지게 한다.

그러므로 서로 대하기를 언제나 공경으로 대해야 한다.

즉 친할수록 삼가고 조심해야 한다.

붕우의 관계도 중용의 지혜가 필요한 것이다.

붕우의 관계는 여름처럼 지나치게 뜨거운 관계도 아니고 겨울처럼 차가운 관계가 아닌 봄, 가을처럼 따스한 관계라야 오래 유지 될 수 있는 것이다.

그래서 여름처럼 뜨거운 관계라면 냉정으로서 그 뜨거움을 가라앉히면 된다.

예를 들면 매일만나는 연인이라면 만나는 횟수를 줄이는 것도 뜨거움을 가라앉히는 방법이 될 수 있다.

겨울처럼 차가운 관계라면 열정으로서 그 차가움을 데워주면 된다.

예를 들면 소원하게 지내는 친구에게 자주안부 전화를 하는 것도 차가운 관계를 데워주는 방법이라 할 수 있다.

이처럼 붕우의 관계도 냉정과 열정으로 조절하여 치우치지 않는 중용의 지혜가 필요한 것이다.

그렇다. 만 번을 보아도 싫지 않은 서로가 되기 위해서는 항상 서로를 공경으로 대해야 한다.

 


김충남 대전시민대학 인문학 강사.

필자 김충남 강사는 서예가이며 한학자인 일당(一堂)선생과 정향선생으로 부터 한문과 경서를 수학하였다. 현재 대전시민대학, 서구문화원 등 사회교육기관에서 일반인들에게 명심보감과 사서(대학, 논어, 맹자, 중용)강의 활동을 하고 있다. 금강일보에 칼럼 "김충남의 古典의 향기"을 연재하고 있다.

※ 대전 KBS 1TV 아침마당 "스타 강사 3인방"에 출연

☞ 김충남의 강의 일정

⚫ 대전시민대학 (옛 충남도청)

- (평일반)

(매주 화요일 14시 ~ 16시) 논어 + 명심보감 + 주역

⚫인문학교육연구소

- (토요반)

(매주 토요일 14시 ~ 17시) 논어 + 명심보감 + 주역

⚫ 서구문화원 (매주 금 10시 ~ 12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