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효가 허태정 이긴 동네도 있다
박성효가 허태정 이긴 동네도 있다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8.06.27 14: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득표분석] 동구 중앙동 대청동, 서구 기성동 등 박 후보가 앞서

대전시장 선거는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압승으로 마무리됐지만 79개 행정동 모두에서 승리했던 것은 아니다. 3개동은 박성효 자유한국당 후보가 우세를 보였다.
대전시장 선거는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압승으로 마무리됐지만 79개 행정동 모두에서 승리했던 것은 아니다. 3개동은 박성효 자유한국당 후보가 우세를 보였다.

지난 13일 치러진 대전시장 선거는 더불어민주당의 싹쓸이 바람에 편승해 허태정 후보가 박성효 자유한국당 후보를 압도적으로 누르고 당선의 기쁨을 맛봤다. 허 당선인은 56.41%(39만 3354표)를 득표하며 32.16%(22만 4306표)에 머문 박 후보를 무려 24% 포인트(16만 9048표) 차이로 제쳤다.

이런 압도적인 차이는 원도심 지역인 동구와 중구는 물론, 한국당 소속 구청장과 시구의원들이 활동 중인 대덕구까지 지역을 가리지 않고 나타났다.

재밌는 점은 대전지역 79개 행정동에서 모두 허 당선인이 이겼을 것이라는 대체적인 예상을 깨고 박 후보가 승리한 곳이 있다는 것이다. 실제 동구 중앙동과 대청동에서 박 후보가 허 당선인을 제쳤다. 중앙동은 사전투표에서 허 당선인이 앞섰지만 선거일 투표에서 역전돼 박 후보가 1071표를 얻어 993표를 기록한 허 당선인보다 78표를 이겼다.

대청동은 사전투표와 선거일투표 모두 박 후보가 앞서며 602표를 얻어 438표에 그친 허 당선인보다 우위를 점했다.

야권세가 강한 서구에서도 박 후보가 앞선 곳이 있었다. 기성동이 그곳이다. 기성동에서 박 후보는 사전투표에서는 다소 밀렸지만 선거일 투표에서 앞서며 989표를 얻었다. 반면 허 당선인은 812표에 머물렀다. 서구지역에서도 원도심 지역으로 꼽힌 기성동 주민들은 박 후보를 지지한 셈이다.

허 당선인이 앞으로 4년 동안 시정을 펼치면서 더욱 관심을 둬야 할 곳이다. 물론 79개 행정동 모두 고루 시정의 관심과 혜택이 돌아가야겠지만 상대적으로 자신의 지지세가 약한 이들 3개 지역은 각별한 애정이 필요해 보인다.

중구 대사동도 허 당선인의 관심이 필요한 곳 중 하나다. 박 후보가 1056표를 얻어 1058표를 득표한 허 당선인에 비해 2표 뒤졌지만 선전했다는 점에서 관심지 중 한 곳이다.

대체적으로 이번 지방선거는 표심이 민주당에 집중되면서 압승으로 마무리됐다. 대전 전역에서 50% 이상의 지지율, 특히 본인이 지난 8년 동안 행정을 책임졌던 유성구에서는 60%를 상회한 지지 표심을 잘 읽어 시민들 편에 서는 시정을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청산별곡 2018-06-28 05:18:04
이런걸 기사라고 쓰냐? 한심한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