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향후, 시정 핵심은 공정성과 투명성”
허태정 “향후, 시정 핵심은 공정성과 투명성”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8.06.19 11:4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인수위원회 운영 및 실국업무보고 기자회견
“인사·정책 등 모든 부문 공정·투명하게 하겠다”
잘못된 장애등급 취득...“문제 없다. 떳떳하다” 일축

허태정 대전시장 당선자가 19일 인수위 운영 및 실국업무보고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이 시정을 믿을 수 있도록 치밀하고 계획성 있게 현안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
허태정 대전시장 당선자가 19일 인수위 운영 및 실국업무보고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이 시정을 믿을 수 있도록 치밀하고 계획성 있게 현안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

허태정 대전시장 당선자가 19일 “시민이 시정을 믿을 수 있도록 치밀하고 계획성 있게 현안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

허 당선자는 이날 오전 대전 중구 선화동 옛 충남도청에 마련된 인수위원회(이하 인수위) 사무실에서 인수위 운영 및 실국업무보고 기자회견을 갖고 “민선 7기는 시민의 정부를 만들겠다는 약속을 꼭 실천하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그는 이 자리에서 “시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공정성과 투명성”이라며 “인사와 정책 등 모든 부문에서 공정성과 투명성에 주안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열심히 일하면 기회가 공유될 수 있도록 인사 등에서 기회균등이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무부시장 인선에 대해선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 이제부터 논의를 시작하겠다”며 “다만 공직사회에 대한 인사 메시지는 충분히 전달 됐다고 본다”고 밝혔다.

지난 민선6기부터 답보상태로 이어져 온 지역현안사업 해결에 대해 “가장 중요한 것은 재정상태 파악”이라며 “인수위에서 대전시의 재정상태를 파악해 우선순위를 세우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허 당선자는 “대전의 경제활력을 되찾기 위해 청년 일자리 문제와 소상공인 지원, 신도심과 원도심의 격차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충청권 민주당 소속 단체장과 긴밀히 협력해 공동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허 당선인은 발가락 절단과 허위 장애등급 취득과정에 대한 의혹에 대해 “선거운동 기간 내내 저에 대한 네거티브 선거운동 도구로 장애 등록 문제가 얘기됐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는 “2002년 당시 저는 자연인이어서 장애인 등록에 압력을 가할 위치에 있지도 않았고, 그것으로 인해 혜택을 받은 것도 없다”며 “당시 (장애인등록) 취득과정에 아무런 문제가 없었고 지금도 그것에 관해선 떳떳하다”고 일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전시민 2018-06-19 15:01:33
공정성과 투명성에 주안점을 둔다는데 박수를 보냅니다.
그런데 참으로 궁금한것은 어째서 인수위원장을 대전,충남
국회의원나리들이 하는지 궁금?
시정,도정을 또 당에서 장악하려는겐지,무척 궁금~~
당에서 죄지우지하는건 절대안됨!!
소신껏 시정을 이끄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