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동호, 성광진에게 유성에서는 졌다
설동호, 성광진에게 유성에서는 졌다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8.06.18 15: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득표 분석] 원신흥동 노은동 관평동 등 성 후보가 앞서

대전교육감 선거 결과 설동호 교육감이 재선에 성공했지만 유성에서는 상대후보인 성광진 후보에게 밀렸다.
대전교육감 선거 결과 설동호 교육감이 재선에 성공했지만 유성에서는 상대후보인 성광진 후보에게 밀렸다.

직선제 도입 이후 처음으로 양자대결로 치러진 대전교육감 선거는 현역인 설동호 교육감이 재선에 성공하면서 앞으로 4년 동안 대전교육을 이끌게 됐다.

설 교육감은 지난 13일 치러진 교육감 선거에서 개표가 시작된 이후 줄곧 성광진 후보와 치열한 접전을 벌인 뒤 36만 3708표(52.99%)를 얻어 32만 2558표(47.00%)를 득표한 성 후보를 4만 1150표(5.9% 포인트) 차이로 눌렀다.

사실 설 교육감과 성 후보는 출구조사때부터 접전이 예상됐다. 설 교육감은 51.6%, 성 후보는 48.4%로 예상된 게 출구조사 결과였다. 때문에 출구조사가 나오자 설 교육감측 캠프는 환호성을 질렀고, 성 후보측은 막판 뒤집기를 예상했다.

하지만 성 후보측의 희망과 기대는 쉽사리 이뤄지지 않았다. 원도심 지역인 동구와 중구에 이어 대덕구에서 개표가 시작되자 설 교육감이 앞섰다. 서구에서도 설 교육감이 우세를 보였다.

성 후보의 마지막 보루는 유성구였다. 전통적으로 진보세력이 강했던 유성인 관계로 진보교육감 후보인 성 후보가 우세가 점쳐졌기 때문이다. 실제 유성구에 대한 개표가 시작되자 설 교육감과 성 후보간 격차는 줄어들기 시작했고 급기가 한때 두 후보간 격차가 1% 포인트 정도로 좁혀지기도 했다.

개표 마감 결과 5개 구 가운데 동구, 중구, 서구, 대덕구는 모두 설 교육감이 우세를 보였지만 유성구만큼은 성 후보를 밀어줬다. 더 구체적으로 보면 유성구 중에서 원신흥동과 노은 1, 2, 3동, 신성동, 전민동, 관평동 등 신도심 지역이 성 후보를 지지했다. 반면 유성구에서도 원도심인 온천1, 2동은 설 교육감이 우위를 보였다.

그 결과 성 후보는 유성에서 8만 2506표(50.26%)를 득표해 8만 1642표(49.73%)를 얻은 설 교육감을 이겼다. 그러나 설 교육감의 당선이라는 대세를 바꿀 수는 없었고, 성 후보는 4년 후를 기약해야만 하는 결과를 낳았다. 유성을 제외한 나머지 구에서는 대부분 1만표 내외의 격차를 보이며 설 교육감이 승리했다.

재선에 성공한 설 교육감 입장에서는 이런 표심을 교육행정 입안에 고려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전체 투표수 중 절반 이상의 지지를 얻어 교육감에 또 다시 당선됐지만, 반대로 절반에 가까운 유권자들은 진보교육감 탄생을 고대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설 교육감이 진보교육감에 대한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던 유권자들의 표심도 얻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게 교육계의 중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행복 2018-06-18 21:50:29
디트뉴스는 성광진 측 밀었었나봐요
선거기간동안 편향된 뉴스로 보기 불편했습니다
교육에 진보 보수가 어딨나요
언론사면 언론사답게 중도를 유지해주세요
설교육감님4년동안 대전교육 잘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