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패, 충청 보수야당 지도부 '줄 사퇴'
참패, 충청 보수야당 지도부 '줄 사퇴'
  • 류재민 기자
  • 승인 2018.06.14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김태흠 최고위원‧바른미래 김제식 위원장 사의표명
충청권 보수진영 혼란 및 후유증 ‘예고’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왼쪽)과 김제식 바른미래당 충남도당위원장이 이번 6.13지방선거 참패에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자료사진.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왼쪽)과 김제식 바른미래당 충남도당위원장이 이번 6.13지방선거 참패에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자료사진.

6.13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려는 충청권 보수야당 인사들의 사퇴가 이어지고 있다. 전통적으로 보수층이 두터웠던 충청권이 적잖은 혼란과 후유증에 시달릴 조짐이 엿보인다.

우선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보령‧서천)은 14일 이번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최고위원직을 사퇴했다. 김 최고위원은 “지난 대선참패 후 한국당은 처절한 과거 반성으로 시작해 낡고 시대에 뒤떨어진 보수의 가치를 버리고 시대에 맞는 보수 가치 재정립을 선행했어야 했다”고 밝혔다.

“범 보수우파를 새로운 보수 가치의 기치아래 통합하고, 정책을 제시하고, 당의 문호를 개방하는 등 혁신을 했어야 했다”고도 했다.

그는 특히 “그러나 홍준표 대표는 측근 챙기기, 비민주적이고 독선적인 당 운영, 부적절한 언행으로 일관하며 보수우파의 품격마저 땅에 떨어뜨렸다”며 홍 대표를 겨냥했다.

그러면서 “저는 최고위원으로서 지난 1년간 이러한 홍준표 대표를 견제하기 위해 고군분투했으나 역부족이었다. 수시로 무기력함을 느꼈다. 결과적으로 오늘 당이 이러한 결과를 맞이하게 된데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 그래서 책임을 지고 최고위원직을 사퇴한다”고 전했다.

19대 국회의원을 지낸 김제식 바른미래당 충남도당위원장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도당위원장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바른미래당 충남도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광역단체장 후보를 내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기초단체장과 광역의원 비례대표에서 단 한명도 당선되지 못했다.

김 위원장은 “유승민 대표와 그동안 개혁보수 정도의 길을 가기 위해 죽음의 계곡도 불사하고 어려운 난관을 함께 하였지만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국민의 선택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도당위원장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또 “유승민 대표와 함께 앞으로 진정한 보수의 가치와 혁신의 길을 어떻게 세울지에 대한 고민과 진정으로 국민이 원하는 길을 생각해보겠다”면서 “그동안 그래왔듯이 당장 눈앞에 놓인 이익에 급급하거나 타협하지 않고 제대로 된 건실한 보수를 세워보겠다”고 재기를 예고했다.

앞서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6.13 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당 대표직을 사퇴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 역시 당 안팎에서 사퇴 압박을 받고 있어 향후 거취가 주목되는 가운데 청와대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선거에서 참패한 홍 대표의 사퇴를 말려달라는 취지의 청원이 수십 건 등록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