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율 대전 58%, 세종 61.7%, 충남 58.1%
투표율 대전 58%, 세종 61.7%, 충남 58.1%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8.06.13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4 지방선거 투표율이 60.2%로 집계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6시 투표를 마감한 결과, 전체 유권자 4290만 7715명 가운데 2584만 1972명이 투표에 참여해 60.2%의 투표율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30~31일 실시한 사전선거 투표율 20.14%와 거소투표 결과까지 포함한 수치다.

이같은 투표율은 60.2%는 1995년 제1회 지방선거(68.4%) 이후 두번째로 높은 수치다.

6·13 지방선거 잠정투표율은 2017년 대선 투표율인 77.2%에는 한참 못 미치지만 2014년 6회 지방선거(56.8%)보다 3.4%포인트 높아졌다. 전국적으로 실시된 사전투표가 투표율을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대전은 전체 유권자 121만 9513명 가운데 70만 6882명이 투표에 참여해 58%의 투표율을 나타냈다.

5개 구별로는 유성구가 61.7%로 가장 높았고, 대덕구 57.6%, 서구 57.3%, 중구 56.7%, 동구 55.6% 순이었다.

충남은 총 선거인 174만 413명 중 101만 1997명이 투표해 58.1%의 투표율을 보였다.

시·군별로는 유일하게 청양이 70%의 고지를 넘어서며 73.9%라는 높은 투표율을 과시했고, 천안 서북구 53.5% 및 동남구 50.3%, 공주 61.1%, 보령 64.6%, 아산 53.2%, 서산 58.8%, 계룡 66.9%, 금산 66.5%, 부여 66.7%, 서천 70.2%, 홍성 60.8%, 예산 62.7%, 태안 67.1%, 당진 56.4% 등으로 파악됐다.

세종은 22만 2852명의 유권자 가운데 61.7%인 13만 7608명이 투표를 마쳤다.

한편 최종 투표율은 모든 선거의 개표가 완료되는 14일 오전 집계될 전망이다.

당선자 윤곽은 이날 오후 11시쯤부터 드러날 것으로 보이지만, 경합지역은 5일 새벽에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