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9 16:18 (금)
[건강칼럼] 명심해야 할 여름철 탈모관리법
[건강칼럼] 명심해야 할 여름철 탈모관리법
  • 김인수 청주탈모모발이식미앤모의원 원장
  • 승인 2018.06.13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인수 청주탈모모발이식미앤모의원 원장

김인수 청주탈모모발이식미앤모의원 원장

해마다 여름이면 두피에 기름기가 많아지고 뾰루지가 난다는 분들이 있다. 여름철에는 강한 자외선으로 인해 피지와 땀 분비가 늘어나는데, 이것만으로도 모공을 막아 두피에 염증을 유발할 수 있다. 충북 청주에서 탈모와 모발이식 등을 주로 하는 미앤모의원을 운영하는 필자가 '꼭 알아야 할' 여름철 탈모관리에 대해 간단히 설명하고자 한다.

요즘 일기예보에서 항상 언급되는 미세먼지까지 가세한다면 두피 염증은 더 심해진다. 두피에 염증이 생기면 두피가 붉어지고 가려움이나 비듬, 뾰루지도 생긴다. 이러한 두피 염증이 지속적으로 반복되다 보면 탈모를 유발하거나 악화시킬 수 있다.

여름철 강한 햇볕에 장시간 노출될 상황이라면 자외선으로부터 두피를 보호하기 위해 모자를 쓰거나 양산을 이용하는 게 좋다. 너무 딱 맞는 모자나 통풍이 되지 않는 모자는 오히려 두피에 악영향을 주기 때문에 피해야 한다. 그러나 이런 경우라면 얘기가 다르다.

지루성 두피염이 잘 생기는 분들은 천연샴푸나 탈모샴푸를 사용하시는 것보다는 지루 두피 전용으로 나온 의약품 샴푸나 전용 제품들을 사용해서 유분을 잡아야 한다. 더운 여름날에는 머리를 말리지 않는 분들이 종종 계시는데, 물기를 제대로 말리지 않으면 세균이 증식하기 좋은 환경이 되기 때문에 꼼꼼하게 말려야 한다.

남성형 탈모나 여성형 탈모는 머리카락이 얇아지는 게 시작이다. 건강한 머리카락은 빠졌다가 다시 잘 나지만, 얇아진 모발이 빠지게 되면 다음에는 더 얇아지게 되면서 악순환이 된다. 예전보다 모발의 힘이 없어졌다고 느끼거나 가라앉는다고 느껴지는 분들, 혹은 숱이 줄었다고 생각되는 분들은 너무 미루지 말고 탈모전문 클리닉에 가셔서 정확한 상태를 확인하고 제대로 된 치료를 받는 것을 권장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