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2 08:21 (월)
'선거운동이 아니라 공해' 유권자들 불만 고조
'선거운동이 아니라 공해' 유권자들 불만 고조
  • 이주현 기자
  • 승인 2018.06.12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선거 출마자들, 온오프라인 막론 막바지 홍보 박차
유권자들 피로감 증폭, 원치 않는 정보로 인식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선거 관련 규제 목소리 빗발
유세차량 불법주정차도 서슴없어, 홍보 현수막 만발도 문제
공직선거법상 SNS 활용 선거 홍보도 제한 없어 ‘무분별’

매번 선거 때마다 피로감을 호소하는 유권자들의 모습이 포착되고 있다. 하루 앞둔 지방선거도 예외는 아니었다. 출마자들이 선거 운동 기간 내내 온, 오프라인을 막론하고 자신의 인지도 등을 높이기 위해 홍보한 결과다. 출마자 입장에서는 모든 수단을 활용해서라도 한 표 더 받고 싶겠지만, 유권자 입장에서는 일방적으로 원하지 않는 정보를 접하다 보니 소통이 아닌 공해로 여기고 있다.

매번 선거 때마다 피로감을 호소하는 유권자들의 모습이 포착되고 있다. 하루 앞둔 지방선거도 예외는 아니었다. 출마자들이 선거 운동 기간 내내 온, 오프라인을 막론하고 자신의 인지도 등을 높이기 위해 홍보한 결과다.

출마자 입장에서는 모든 수단을 활용해서라도 한 표 더 받고 싶겠지만, 유권자 입장에서는 일방적으로 원하지 않는 정보를 접하다 보니 소통이 아닌 공해로 여기고 있다.

오프라인의 경우 출마자들의 선거송과 유세전으로 인한 지적이 대다수다. 유세차량에서 흘러 나오는 선거송의 경우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 틀 수 있는데, 사실상 시민들은 눈 떠서 잠 들 때까지 소음공해에 시달리는 셈이다.

이 같은 내용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글들이 방증한다. 12일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선거 공해’란 키워드를 검색하면 128건이 나타난다. 선거기간 앰프 사용 제한, 선거유세 시간제한 등 규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빗발치고 있다.

게다가 유세차량은 도로 측면에 불법주정차를 하면서까지 선거에 동원되고 있어 주민들의 시선이 곱지 않다. 

홍보 현수막으로 인한 시각공해도 상당하다. 건물 외관을 뒤덮거나 통행이 많은 사거리 등에 도배된 홍보 현수막으로 인해 마치 ‘현수막을 위한 선거’라는 비아냥도 들린다. 

대전시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4월 6일 공직선거법이 개정됨에 따라 후보자(비례대표지방의회위원후보자 제외)는 선거운동기간, 해당 선거구안의 읍, 면, 동 수의 2배 이내의 현수막을 걸 수 있다. 지난 지방선거에서는 당해 선거구안의 읍, 면, 동마다 1매를 걸 수 있었으니, 완화된 것이다.

또 전체 현수막 개수 규정만 지키면 한 장소에 몇개를 걸어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 유권자 밀집 지역 또는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 유독 현수막이 많은 이유다.

출마자들이 마구잡이로 보내는 문자 폭탄도 유권자들의 화를 돋운다. 모르는 번호로 출마자를 알리는 내용의 문자를 받는 경우는 부지기수다. 번호를 차단해도 다른 번호로 온다. 심지어 투표와 상관없는 타 시도 출마자가 보낸 홍보 메시지를 받기도 한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상에서도 유권자들은 눈살을 찌푸리고 있다.

가령, 출마자 측에서 무분별하게 친구 신청을 하거나 그룹에 초대하고 여러 명이 동시다발적으로 같은 주제의 글을 올리면서다. 

이날 기준 대전지역 주요 출마자의 페이스북 타임라인을 보면 현안에 대한 피력이나 봉사활동 또는 선거 운동하는 모습, 공약사항을 담은 자료 사진 등이 하루에도 몇 건이나 올라와있다. 출마자 캠프 측에서 온라인상에 출마자의 ‘호감형’ 이미지를 만드는데 주력하고 있는 것이다.

공직선거법상 SNS를 활용한 선거 홍보는 도 넘은 비방이나 사실 왜곡 등만 아니면 제한 없이 할 수 있어 출마자 입장에서는 붙잡을 수밖에 없는 홍보 도구다. 이렇다 보니 무분별하게 홍보가 이루어지는 데다, 관련자가 아니면 사실상 관심 없는 내용이어서 공해에 가깝다는 의견이 다수다.

직장인 A씨는 “본 투표를 하기 전에 SNS를 보고 있자니 괜히 지친다”며 “선거 끝날 때까지 SNS를 잠시 접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B씨도 “정치인들이 선거 때만 SNS를 하는 게 어제오늘 일은 아니지만, 겪을 때마다 기분이 좋진 않다”며 “SNS에 올라오는 출마자들의 모습은 편집되고 꾸며진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이번 선거에서는 홍보 덜 하는 사람을 찍을 계획”이라고 귀띔했다.

김영진 대전대 법학과 교수는 지난 11일 <디트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간혹 특정 후보의 글에 태그 돼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연루됨에 따라 누구는 어느 쪽 사람을 지지한다는 등의 사회적 낙인이 찍히곤 한다”며 “무분별한 SNS 홍보를 제한하는 내용을 담은 법 제정 등을 추후 사회적 논의를 통해 고쳐나가야 된다”고 진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