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6 21:28 (금)
장애인단체 “허태정 장애판정, 납득 못한다”
장애인단체 “허태정 장애판정, 납득 못한다”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8.05.30 11:2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기자회견 “엄지발가락 1개로 6급 1호 판정, 장애인 모독하는 것” 주장

‘2018 대전 지방선거 장애인연대'가 30일 오전 대전시의회 정문 앞에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의 장애인 정책을 성토하고 있다. 

‘2018 대전 지방선거 장애인연대' 회원들이 30일 오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의 장애판정과 관련해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대전지역 66개 장애인단체가 참여하는 ‘2018 대전 지방선거 장애인연대(이하 장애인연대)’가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의 병역면제와 장애등급 판정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장애인연대는 30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허 후보는 1989년 여름 대화동 공사현장에서 엄지발가락이 절단되는 사고로 병역면제를 받고 2002년 장애등급을 받았다고 하는데, 보건복지부 장애등급 판정기준에 따르면 발가락 1개 손실로 장애등급 불가 입장을 냈고 국민연금공단도 2011년 같은 의견을 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또 “사고 후 13년이나 지난 2002년에 상체절단이나 상체 관절장애를 가진 사람이 받는 장애판정인 6급 1호 장애 판정을 받은 사실을 납득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기자회견에 참석한 40대 초반의 여성 이모씨는 “지난 2000년 사고로 6개월 혼수상태에 빠졌고 머리에 인공뼈를 넣는 대수술을 받은 제가 6급 1호 장애판정을 받았는데, 허 후보가 발가락 1개가 없다고 같은 장애판정을 받았다면 이는 장애인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애인연대는 허 후보를 향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납득할 만한 해명과 근거자료를 명확히 공개해 진정성을 보여주는 것이 책임 있는 정치인의 도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박범계 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에게도 화살을 날렸다. 

장애인연대는 “비례대표 경선룰에 장애인은 없다던 박범계 위원장은 장애계에서 천거한 리더들을 거부하고, 청년비례대표로 청각장애인 3급을 앞세워 장애계를 흔드는 정치를 하려는 의도가 무엇이냐”며 “장애를 더 이상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장애인연대 관계자는 “허 후보가 납득할 만한 해명을 하지 않으면, 국민연금공단에 재검을 의뢰하는 한편 장애등급 판정과 관련해 검찰고발 등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이고 2018-05-30 13:26:31
결국 장애인단체까지 들고 일어났으니 이제 허후보님 확실한 해명을 하시거나 사죄 드리고 물러나는 길밖에 없겠네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