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9 16:18 (금)
서진희, 조배숙 정동영 앞세워 개소식 열고 세과시
서진희, 조배숙 정동영 앞세워 개소식 열고 세과시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8.05.18 15:19
  • 댓글 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후 서구 갈마동에서 열려..."대전을 문화관광도시로"

서진희 평화당 대전시장 후보가 개소식을 갖고 세몰이에 나섰다. 사진은 조배숙 대표와 서 후보 모습.
서진희 평화당 대전시장 후보가 개소식을 갖고 세몰이에 나섰다. 사진은 조배숙 대표와 서 후보 모습.

서진희 민주평화당 대전시장 후보가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지방선거 필승을 다짐했다.

서 후보는 17일 오후 서구 갈마동에 마련된 자신의 선거사무소이자 민주평화당 대전시당사에서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개소식에는 조배숙 대표와 정동영, 박주현 국회의원 등 평화당 지도부와 당원, 지지자들이 참석했다.

서 후보는 이 자리에서 "세계의 소리를 대전에 모아 한국의 대표적인 문화관광도시로 만들겠다"며 "소리연관 산업도 구상해 놓았다. 일자리가 늘어나고 인구는 증가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는 '오아시스 대전' 프로젝트 3대 정책 중 하나인 '문화 오아시스'의 하나일 뿐"이라며 "고궁이 없고 공장이 없으면 새로운 자산을 대전시민이 만들면 된다. 부자도시 부자시민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사람이다. 이를 추진할 사람 말이다. 그래서 제가 나섰다"며 "시민 여러분 주목해 달라. '됐어! 서진희'는 제 정책으로 시민 여러분의 선택을 받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조배숙 대표는 축사를 통해 "장애인 봉사는 물론 수화까지 배워서 소통하는 등 약자를 위해 행동해온 서진희 후보의 정신을 좋아한다"며 "언론학과 교수이면서 사회복지학을 공부했고 도시전문가이기도 한 서 후보가 대전 발전을 위해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추켜세웠다.

정동영 의원도 "엘리트형 정치인도 필요하고 현장형 정치인도 필요한데, 서진희 후보는 현장에서 민의를 받들며 실천해 온 보기드믄 인재"라며 "대전시민의 뜻을 제대로 청취하여 실천으로 옮길 후보"라고 표심을 유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황미자 2018-05-20 13:55:04
우리월평동애항상오셔서우리도와주는서진희씨
시장이되셔서ㆍ도우리많이도와주세ㆍ요

신상호 2018-05-20 13:45:04
언제나처럼 장애우들의 권리를 대변해주세요
서진희 위원장님 응원합니다

김현민 2018-05-20 12:16:36
새로운 대전을 만들어주세요^^
서진희 후보님
화이팅!

Doo 2018-05-20 10:26:05
화 ㅇ ㅣ ㅌ ㅣ ing~~~ 응원하고 있습니다

sunflower 2018-05-19 22:45:03
엑스포 이후 쇠퇴해가는 대전이라고 하면 너무 과한 평가일까
새로운 엑스포 대전을 열어보겠다는 서진희 시장 후보에게 새로운 희망을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