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1 17:10 (일)
조삼래 “명노희, 충남교육감 후보 사퇴하라”
조삼래 “명노희, 충남교육감 후보 사퇴하라”
  • 이정석 기자
  • 승인 2018.05.17 10: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음주운전 전과 거론…교육지도자 자실 의심
“보수단일화 여론조사에 이 내용 포함시켜야”

조삼래(오른쪽) 충남도교육감 후보가 명노희의 음주운전 전과를 거론하며 교육감 후보직 사퇴를 촉구하면서 보수진영 단일화에 암초가 드리웠다.
조삼래(오른쪽) 충남도교육감 후보가 명노희 후보의 음주운전 전과를 거론하며 교육감 후보직 사퇴를 촉구하면서 보수진영 단일화에 암초가 드리웠다.

조삼래 충남도교육감 후보가 명노희 후보의 과거 음주운전 전과를 거론하며 교육감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조 후보는 “2014년 음주운전으로 인한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벌금 500만 원 형을 받은 명 후보가 과연 교육감으로서의 자질이 있는지 의심이 된다”면서 “지난 교육감 선거 당시 도덕적, 법률적 흠집이 없는 자신을 지지해 달라고 주장했던 명 후보는 자신의 말과 행동을 되돌아 보고 후보직을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도 “학생들의 교육을 책임지는 교육감은 교육가족의 모범이자 자존심이며 그 어떤 책임자보다 도덕적으로 깨끗한 사람이어야 한다”며 “이런 범죄는 엄하게 처벌하고 있는 것이 추세이므로 이런 후보는 교육감후보로서 자질이 없다”며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 측이 100% 여론조사에 의한 단일화를 받겠다고 했지만, 명 후보 측은 우리가 제안한 일부 세부사항을 반대하는 이유가 혹시 경력사실에 범죄사항이 포함되면 만취 음주운전이 만천하에 알려질까 두려워 그러는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며 결단을 촉구했다.

계속해서 조 후보는 “명 후조는 더 이상 보수 단일화 지연의 이유를 우리 측에 돌리지 말고 도민들에게 자신의 과오를 인정하고 후보직에서 사퇴하는 길이 220만 충남교육가족에게 보여주는 최소한의 예의”라고 강조했다.

지방선거 후보등록이 일주일 남은 가운데 두 후보가 보수단일화 경선룰을 놓고 치열한 기싸움을 벌이면서 극적 단일화를 가지 위한 극심한 산통일지, 각자도생의 길을 선택한 것인지 향부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임미화 2018-05-17 10:44:39
지지하던 한 학부모로써 실망이 크네요.
저번 교육감 선거에 상대 후보를 전과로 몰아붙히시더니..
정작 자기도 똑같은 사람이였네요.
정말 실망입니다. 교육감으로써 탈락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