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충남지사 이인제라면 해볼 만하다”
김태흠 “충남지사 이인제라면 해볼 만하다”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8.05.16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충청권 기자간담회서 판세 예상, 당 쇄신 ‘강조’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6일 국회 출입 기자간담회에서 6.13 지방선거 충남지사에 출마한 이인제 한국당 후보의 승리를 예상했다. 자료사진.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6일 국회 출입 기자간담회에서 6.13 지방선거 충남지사에 출마한 이인제 한국당 후보의 승리를 예상했다. 자료사진.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충남 보령‧서천)이 6.13 지방선거에서 이인제 한국당 충남지사가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대등한 경쟁을 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 최고위원은 16일 국회 출입 충청권 기자간담회에서 “큰 흐름으로 볼 때 이인제 후보라면 해볼 만하다. 우리나라에서 (그를)모르는 사람이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그는 “충청도민들이 이번 선거에서 한국당에 힘을 보태주셔야 한다. 그래야 국정을 일방적으로 몰고 가려는 문재인 정권의 독단과 독선을 저지하고, 한반도 안보와 평화 정착에 보수의 힘이 모아질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또 현재 한국당의 상황을 '비새는 집'으로 비유하며 당 지도부를 향한 쓴 소리와 더불어 적극적인 당 쇄신 필요성을 언급했다.

그는 "우리당을 집으로 말하면 여기저기 비가 새고 있는 상황"이라며 "그런데도 집을 고칠 생각도 않고 비가 새지 않는 곳으로만 이리저리 옮겨 다니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집을 때려 부수면 한옥으로 지을 것이냐, 양옥으로 지을 것이냐 갑론을박이 벌어지더라도 집 짓는 데 기꺼이 동참할 것"이라며 "그러나 집을 때려 부수고 지을 생각을 안 하니 후원자도 없는 것”이라고 쓴 소리했다.

“보수우파 지지자들마저 아직까지 (한국당이)정신 못 차렸다고 비판만 하지 자기자식처럼 생각하는 적극성이 떨어지는 것"이라며 지방선거를 앞둔 당의 결속력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