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구본영 공천, 야당 연합공세
민주당 구본영 공천, 야당 연합공세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8.05.16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장 후보 자격 문제 등으로 연일 성명전

6.13 지방선거가 한달도 남지 않은 가운데 각 정당 충남도당들의 공방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그 중심은 구본영 더불어민주당 천안시장 후보의 자격 문제로 자유한국당에 이어 정의당, 바른미래당까지 가세했다.

지난달 27일 더불어민주당이 전략공천을 통해 구본영 천안시장 후보를 확정한 이후, 자유한국당은 하루에 두 번씩 성명서나 논평을 내고 "민주당은 천안시민들을 우롱하지 마라" "구본영 후보는 즉각 사퇴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 14일 성명서에는 "구본영 후보가 대형로펌인 태평양 등 매머드급 변호인단을 구성했다"고 전하며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중도 낙마한 권선택 전 대전시장이 떠오른다"고 비꼬았다. 이어 "다음달 20일 첫 공판이 예정돼 있는데 지루한 법정공방의 서막을 알리는 것 같아 불안하다"며 "재판에 발목 잡힌 단체장은 시정에 전념할 수 없다. 결코 대전시장의 전철을 밟아서는 안된다. 천안시민의 안녕을 위해 하루 빨리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재촉했다.

지속적인 자유한국당의 공격에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도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은 정략적 혼탁선거 조장행위를 중단하라" 고 반박을 펼치고 있는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은 "구본영 후보에 대한 검찰의 기소 의미는 유무죄를 판단한다는 절차를 시작한다는 것 인데  마치 유죄판결이 확정된 것 처럼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향후 재판과정을 통해 본인의 무죄를 입증하겠다는 구본영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의당 충남도당도 지난 14일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충남도당위원장은 논란 제조기인가?"라는 논평을 내며 "박완주 도당위원장이 구본영 천안시장의 무죄를 확신해 전략공천했다는 보도를 보고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라며 공세를 퍼부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은 곧바로 "정의롭지 못한 정치 공세다.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대응하며 "구본영 후보가 구속적부심을 통해 충분한 소명을 했고, 이것이 재판부에 받아들여져 석방이 결정됐다는 사실을 누누이 밝힌 바 있다. 또한 법치국가에서는 누구에게나 무죄추정의 원칙이 적용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 "구본영 후보에 대한 정의당 충남도당의 논평은, 내용만 보아서는 그 출처가 정의당이라고 쉽사리 예측하지 못할 정도"라고 비난했다.

이와 관련 정의당 충남도당 관계자는 "(민주당이)맥락을 놓친 것 같아 아쉽다. 유무죄 여부를 따지는 것이 아니라 민선 시장이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의 혐의를 받는 것은 그 자체로 정치인으로서 심각한 흠결"이라며 "도덕적 윤리적 책임을 묻지 않은채 무죄 판결을 확신한다는 말만으로 얼버무리기에는 그 흠결이 커 보인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법적 유무죄와 별개로 민주당이 구본영 시장을 전략공천한 것은 정부여당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은 것으로 판단돼 문제를 제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각 정당의 공방에 바른미래당 충남도당도  '도긴 개긴'이라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바른미래당 충남도당은 16일 "두 거대 정당이 상대 당과 당 후보를 비판할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안희정 전 지사와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파문을 비롯해 구본영 천안시장 후보 문제로, 자유한국당은 박상돈 천안시장 후보가 공직선거법으로 피선거권이 5년간 박탈당한 전력이 있으며 천안갑 길환영 후보는 2년전 정치의 의뢰와 신의를 내팽개치고 고향을 헌신짝처럼 던져버렸던 적이 있지 않냐"고 반문했다.

이어 "비리와 구태정치로 정치를 혐오하게 만든 장본인들의 잘못했다는 자성의 목소리는 들을 수 없고 국민에 대한 책임과 예의도 찾아 볼래야 볼 수도 없을 지경"이라며 "적폐 청산을 외친 집권 여당이나 민생보수를 외친 자유한국당은 국민앞에 석고대죄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