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상의 회원사, 2018 글로벌 인재육성사업 후원금 전달
대전상의 회원사, 2018 글로벌 인재육성사업 후원금 전달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8.05.16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개 기업, 1억 7500만원 후원
업체 한 곳당 많게는 20개팀에서 최소 1개팀 이상 후원… 총 35개 팀 해외탐방 기회 수여
탐방계획서 심층 심사 통해 1차 합격 44팀 선정, 6월초 2차 프리젠테이션 통해 최종 선발 예정

정성욱 대전상공회의소 회장(오른쪽 세 번째)과 박희원 라이온켐텍 대표(오른쪽 네 번째) 등 대전상의 후원기업 대표 등이 16일 오전  상의회관에서  2018년도 글로벌 인재육성사업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대전상공회의소 회원사로 구성된 향토기업들이 지역 인재를 위해 써달라며, 글로벌 인재육성사업에 후원금을 전달했다.

대전상공회의소는 16일 오전 상의회관에서 후원기업 대표 및 임직원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도 글로벌 인재육성사업 후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대전상공회의소 글로벌 인재육성사업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대변하는 한편, 지역 대학생의 지역 사랑과 글로벌 역량을 강화해 글로벌 인재 육성에 기여하고자 지난 2015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다.

전국 상공회의소 중 최초이며, 경제단체로서 지역과 소통하는 사회공헌 활동의 모범사례로 꼽히고 있다.

올해에는 계룡건설산업, 금성백조주택, 기산엔지니어링, 라이온켐텍, 삼진정밀, 신광철강, 전북은행 중부금융센터, 타이어뱅크, 한온시스템 등 9개 기업이 후원에 참여했다.

이들 기업은 많게는 20개 팀에서 최소 1개 팀 이상을 각각 후원해 총 1억 7500만 원을 모집했다.

정성욱 대전상의 회장은 “지역의 미래를 위한 뜻 깊은 일에 흔쾌히 후원해주신 기업인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도 지역의 인재들이 지역경제 발전의 원동력이 되고, 우리나라의 미래를 이끄는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은 지원자에 대한 탐방계획서 1차 서류심사를 마쳤다.

지난 2일 접수를 마친 결과, 전국 69개 대학에서 263개팀 581명의 대학생이 지원을 했으며, 이들 중 적격성 및 탐방계획서 심층 심사를 통해 44개 팀을 선별했다.

이들 중 내달 초 2차 프리젠테이션 심사를 통과한 35개 팀이 최종 선발될 예정이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박희원 라이온켐텍 대표는 “심사 결과 주제나 내용이 그 어느 해보다 충실하고 오래 준비한 모습이 보이는 우수한 내용들이 많아 심사에 우열을 가리기가 어려웠다”며 “자율주행자동차, 4차 산업혁명, 남북 경협 관련 주제 등 특색 있는 탐방 주제가 많아 더욱 기대된다”고 밝혔다.

대전상공회의소 글로벌 인재육성사업은 지역 출신 또는 지역 대학에 재학중인 학생들을 대상으로 선발하며, 여름방학 동안 전 세계(황색경보 이상 여행경보 발령도시 제외) 어느 곳이든 전공, 마케팅, 역사, 문화 등 자유 주제를 선정해 탐방하게 된다.

대전상의는 해외탐방 후기를 엮어 ‘청춘, 길 위에서 꿈을 찾다’를 발간, 지역 내 대학 등에 배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