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재도전 ‘석패’
박병석 국회의장 재도전 ‘석패’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8.05.16 10:5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경선, 6선 문희상 의원에 ‘67표 vs 47표’ 패배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후반기 국회의장 당내 경선에서 문희상 의원에게 석패했다. 자료사진.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후반기 국회의장 당내 경선에서 문희상 의원에게 석패했다. 자료사진.

20대 국회 후반기 의장직에 도전했던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66.5선.대전 서구갑)이 당내 경선에서 문희상 의원(73.6선.경기도 의정부갑)에 석패했다.

전반기에 이어 후반기 의장직에 재도전했던 박 의원이 경선에서 아쉽게 패하면서 강창희 전 의장(19대 국회 전반기)에 이어 두 번째 충청권 출신 의장의 꿈은 수포로 돌아갔다.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정견발표 없이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 투표를 진행했다. 투표 결과 116표 가운데 67표를 얻은 문 의원이 승리했다. 박 의원은 47표 득표에 그쳤다. 무효표가 2표 나왔다.

박 의원과 문 의원은 지난 2016년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경선에 출마해 문 의원은 총 121표 중 35표를, 박 의원은 9표를 각각 득표했다. 당시 6선의 정세균 의원(현 의장)이 71표를 얻으며 의장직에 올랐다.

충청권 출신인 박 의원은 이번 의장 후보 경선에서 경기도 출신 의원들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문 의원 출신지인 경기도 지역구 의원이 39명인 반면, 충청권은 11명으로 객관적 전력에서 밀렸다. 여기에 선수(選數)와 나이에서도 문 의원에 밀린 것이 패인으로 분석된다.

언론인 출신으로 충청권에서 내리 5선을 한 박 의원은 지난 19대 국회에서 부의장을 지낸 바 있다. 계파색이 옅어 당내뿐만 아니라 야당과의 소통과 협치를 이루어낼 적임자로 평가됐다.

한편 이날 경선에서 박 의원을 꺾은 문 의원은 원내 1당이 국회의장을 배출하는 관례에 따라 향후 본회의에서 의장으로 선출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국회법이 정한 차기 국회의장단 선출시한은 정 의장 임기 만료일(29일) 5일 전인 오는 24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let it be 2018-05-17 06:43:21
20석 차이가 석패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