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9 16:18 (금)
ETRI, 누구나 이용가능한 ‘지식공유 플랫폼’ 오픈  
ETRI, 누구나 이용가능한 ‘지식공유 플랫폼’ 오픈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8.05.07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만여건 논문·특허·기술이전·표준특허 검색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지식공유 플랫폼을 개발 오픈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국민들과 연구성과를 손쉽게 공유하기 위해 지식공유플랫폼(KSP) 사이트를 구축했다. 

ETRI는 연구원이 만든 주요 연구산출물을 한데 모아 자료를 공개하고 외부 유통을 보다 쉽게 만드는 플랫폼을 지난달 만들어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연구원이 공개한 플랫폼에는 연구부서, 연구자, 주제어, 성과물 등이 알기 쉽게 구축되어 있다.

지식공유 플랫폼은 연구원이 그동안 연구를 통해 성과를 낸 논문 25,000여건을 비롯, 특허 9천여건, 기술이전 보고서 4,700여건, 국제표준특허 3백여건, 기타 연구보고서 및 단행본 등 총 4만여건을 일반에 제공하고 있고, 연구원이 저작권을 모두 보유한 연구성과물은 국민 누구나 원문을 볼 수 있으며 자유로운 이용도 가능하다.

또한, ETRI가 제공하는 표준화보고서, 인사이트 리포트(Insight Report) 등은 기획 시장자료로서 가치가 상당해 해당분야의 기술동향 등 파악에 유익해 중소기업이나 관련 분야의 기술자 등 이용도가 높다.

이번 연구원이 구축한 플랫폼은 단지 그동안 여러 사이트에 분포되어 있던 자료를 한데 모은데 의미가 있는 게 아니라, 주제어별, 연구자별, 부서별 검색이 쉽게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

지식공유 플래폼은 당초 연구부서간 장벽을 없애고 동료간 연구교류 목적으로 시작되었으나 정부 3.0의 개방과 공유, 국민공개, 국민 알권리 충족을 위해 연구원 리포지터리(Repository)로 확대되었다. 향후 지속적인 자료의 보강과 검색기능 강화를 계획하고 있다고 ETRI는 설명했다. 특히, 올해는 영문이외에 한글로 검색하는 분야를 강화해 보다 많은 정보를 국민에게 개방한다는 취지다.

ETRI 이순석 커뮤니케이션전략부장은“지식공유 플랫폼의 개방을 통해 자발적인 전문기술 커뮤니티가 활성화 되어 다양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토대가 만들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ETRI는 본 플랫폼이 정부출연연구원 최초로 시도하는 종합 지식저장소가 될 것이고 연구성과-연구자-모든 성과를 아우르는 지식을 축적하고 공유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연구성과물의 종합관리와 투명성 향상, 성과확산을 위한 기술적 기반을 마련했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다양한 연구성과물에 대한 통합 검색서비스를 제공해 연구성과 확산에 기여한다고 ETRI는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