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19:11 (토)
일본, 고령화와 자연재해를 코딩하다
일본, 고령화와 자연재해를 코딩하다
  • 이민휘
  • 승인 2018.04.30 0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4차산업혁명 전략

남북한 정상회담은 전세계에 평화를 타전하고 이목을 집중 시켰지만 각국의 셈법은 역시 패권적이다. 4차산업혁명을 준비하는 제국들의 셈법 역시 제국주의적이고 패권적이다. 핵을 대신할 4차산업혁명을 준비하고 있는 경쟁국의 전략을 들려다 본 후 "DIY 생활 속 사물인터넷 만들기"를 통해 디지털문해력을 익힐 것이다. 디지털문해력은 핵을 대신할 국가경쟁력이다.

 

일본은 4차산업혁명 핵심을 “데이터의 확보와 활용”으로 파악, 데이터를 기반으로 4차산업혁명의 전략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고령화와 자연재해는 일본 사회가 지닌 문제와 기존 산업의 강점을 분석해서 자국에 맞는 독특한 대응 전략을 수립하고자 하였다. 일본은 일본이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산업을 창출하고 경제성장을 이루어 사회와 경제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현실적인 계획을 수립하였다.

 

수렵사회, 농경사회, 공업사회, 정보사회를 거쳐 초스마트사회가 오고 있다고 전망하면서 초스마트사회를 4차산업혁명기 사회와 동일시 하고 있다. 초스마트사회를 “필요한 제품과 서비스를 필요한 사람에게 필요한 시간에, 필요한 만큼 제공하고 사회의 다양한 니즈에 세밀하게 대응하여 모든 사람이 질 높은 서비스를 받아 연령, 성별, 지역, 언어의 차이를 초월해 건강하고 쾌적하게 살 수 있는 사회”라 정의했다.

 

일본은 현재 에너지, 고령화, 지역경제 침체, 자연재해, 안보환경 변화, 지구적 문제 등 다양한 경제•사회적 과제를 안고 있으며 고령화, 재난재해 등은 세계에서 가장 먼저 또는 가장 심각한 실제적 상황이기도 하다. 일본은 이러한 사회적 문제를 문제가 아닌 과제로 인식하여 오히려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즉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서비스를 창출하여 거대한 미래산업을 육성하고 이를 수출로 해외시장까지도 개척할 수 있다는 발상이다.

 

일본은 자신들의 강점인 로봇, 센서 디바이스 분야를 적극 활용하고, 이를 지원할 현실 데이터 기반의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한다. 즉 사이버 공간(가상사회)과 물리적 공간(현실사회)을 고도로 융합하는 매개체이자 새로운 경제성장은 동인으로 또 사회문제 해결이라는 목표를 달성하는 핵심적인 자원을 데이터라 판단했다. 따라서 일본의 4차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인공지능, 로봇을 기반기술로 데이터와 결합하여 금융, 의약, 제조산업에서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가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일본은 4차산업혁명 시대에는 부가가치의 원천은 데이터이며 이 데이터는 가상 데이터와 현실 데이터로 구분하고 일본은 현실 데이터에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했다. 가상 데이터는 플랫폼을 이미 선점 지배하고 있는 구글, 아마존, 애플 등에 비교하여 일본은 경쟁력이 없다고 판단하고 개인과 기업이 생산해낸 현실 데이터 즉 건강정보, 주행 데이터, 공장설비 가동에서 얻어진 현실 데이터 기반의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 경쟁하겠다는 전략이다. 

일본의 4차산업혁명을 준비하는 가장 좋은 예는 스마트하우스일 것이다. 스마트하우스는 일본의 독거노인들의 복지를 위한 모니터링 시스템에서 출발했다. 아침에 일어나서 TV를 켜거나 음식 조리를 위한 가스와 전등 사용을 모니터닝하여 노인들의 건강과 활동을 살피고자 했던 시스템이었다. 이를 통한 현실 데이터를 수집 가정용 사물인터넷과 결합한다면 보다 안전하고 편안하며 안락한 하우스를 설계할 수 있을 것이다. 

 

일본은 제4차 산업혁명을 일본의 제반 과제를 해결하는 기회로 활용한다는 국가목표를 제시했고 국가는 직면한 과제를 해결하는 주체로서 역할을 하여 새로운 산업을 창출하고 경제성장을 이루겠다는 계획이다 즉 일본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을 국가가 해결하는 과정에서 개인과 기업의 비밀스럽고 획득하기 어려운 현실데이터를 고령화와 재난해결 과정에서 취득하여 공익적인 거대한 현실 데이터 플랫폼으로 만들어 새로운 산업과 부가가치를 창출하여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는 자연재해와 고령화라는 약점을 취득할 수 없는 현실데이터를 취득하는 강점으로 바꾼다는 다소 엉뚱하긴 하지만 역발상적인 전략이라 할 수 있다.

 

일본은 나름대로 자신들의 강점과 약점을 반영한 일본만의 제4차 산업혁명 대응전략을 수립하였고 일부는 스마트하우스처럼 벌써 결실을 맺고 있기까지 하다. 하지만 기술혁명이 가져 올 미래사회의 분배와 같은 경제적 구조와 상부구조인 법과 윤리 문화에 대한 성찰까지는 이르지 못한 점이 아쉽다 하겠다.


----------------------

  • 내용 중 DIY 따라 하기가 잘 안 되거나 질문이나 아두이노 등 교구에 대한 문의가 있다면 직접 crebizias@naver.com 로 질문하시면 답변 드리겠습니다.
  • 강좌를 위한 설문을 하고 있습니다. 설문(https://goo.gl/3S23du)에 참여하시면 기사에 수록하지 못한 자료와 연습문제, 오프라인 강좌정보를 보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