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1 13:15 (화)
허태정 “박영순 영입해 용광로선대위 구성”
허태정 “박영순 영입해 용광로선대위 구성”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8.04.25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경선대책위원회 해단, 이달 중 공식 선대위 출범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가 25일 경선대책위 해소와 통합선대위 구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가 25일 경선대책위 해단과 통합선대위 구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가 경선대책위원회를 해단하고 경선 경쟁 상대였던 박영순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을 총괄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는 등 ‘용광로 선대위’ 구성을 공언했다. 

허 후보는 25일 서구 둔산동 자신의 선거캠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함께 경선에 임했던 두 후보를 포함해 이달 중 용광로 선대위를 꾸릴 것”이라며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 다시 인사드리겠다”고 말했다. 

정상수 공동경선대책위원장은 구체적인 선대위 구성과정을 설명했다. 이날 기자회견으로 경선대책위 역할을 끝내고 기존 경선대책위의 기득권 없이 폭넓게 인재를 영입하겠다는 것이 기본 구상이다. 정 위원장은 결선 경쟁까지 벌였던 박영순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이 총괄 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한 사실도 공개했다. 

조직의 통합 외에 정책적 통합도 병행키로 했다. 김종남 공동경선대책위원장은 “이상민, 박영순 경선후보측 정책본부장들과 논의한 결과, 가치와 비전을 공유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두 후보를 도왔던 자문단을 결해해 통합 정책본부를 구성한 뒤, 하나의 공약으로 완성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이상민 의원이 제기했던 ‘시민참여 민주주의’ 공약은 허 후보의 ‘시민이 주인되는 정부’ 공약과 맥락이 같고 ‘4차산업혁명 빅벨트’ 구상도 신수도권 상생연합도시네트워크 공약에서 수용이 가능하다는 것. 

허 후보측은 박영순 후보가 제기했던 청년·신혼부부 임대주택제공, 철도산업육성정책, 사회인야구장 건립, 공공와이파이 확대 등 공약도 모두 수용할 예정이다. 

전문학 공동경선대책위원장은 본선 필승전략과 관련해 “허태정 후보가 더불어행복한 첫 시장이 될 것”이라며 “우리 선거 전략은 ‘반듯한 선거’, ‘깨끗한 선거’ 두 가지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허태정 후보는 “네거티브를 하지 않고 정책경쟁으로 승부하자”는 메시지를 다른 당 후보들에게 제시했다. 

대전의 당면과제인 트램,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유성복합터미널 사업 등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허 후보는 “공약을 다듬어 발표하는 시점에 구체적인 입장을 밝힐 것”이라며 “시간이 그리 오래 걸리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민주당 대전시당 내부에서 벌어지고 있는 여러 공천 잡음과 관련해서는 “대전에서 지방선거에 나서는 모든 민주당 후보는 원팀”이라고 강조했다. 허태정 후보는 “(공천과정에서) 갈등이나 오해가 나오는 부분은 충분히 풀어나갈 수 있는 일”이라며 “시당에서 잘 해결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