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9단’ 이완구, 불출마 선언에 담긴 메시지
‘정치9단’ 이완구, 불출마 선언에 담긴 메시지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8.04.23 13:4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대망론은 살아있다, 불씨 안꺼뜨릴 것”..당권 도전 의지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23일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천안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동시에 지방선거 이후 당권 도전을 시사했다.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23일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천안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동시에 지방선거 이후 당권 도전을 시사했다.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6.13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지는 천안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불출마 배경에 대해 “당내 화합, 당내 갈등과 불필요한 오해라는 측면에서”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 전 총리가 불출마 선언을 굳이 국회 기자회견을 열어 밝힐 만한 ‘진짜 이유’가 있었느냐를 두고 의구심이 든다. 이 전 총리는 회견 직후 브리핑에서 이와 관련한 <디트뉴스> 질문에 “이 시점에서 국민과 당과 언론에게 출마 관련한 이야기를 확실히 밝히는 게 정치인의 도리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그렇더라도 무언가 석연치 않은 부분은 존재한다. 출마 여부를 ‘확실히’ 밝히는 것이 비단 기자회견만 있는 것은 아니라는 이유에서다.

당 지도부에 서운함 우회 표출..“출마 제안 없던 이유 모르겠다”

그는 이어진 답변에서 이렇게 말했다. “물론 당과는 소통이 안 되니까 무슨 생각을 갖고 있는 진 모르겠으나,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국민에게 제 입장 밝히고, 언론에도 제가 무슨 생각 가졌는지 확실히 밝히고, 당에게도 직접적인 연락을 없었지만 ‘나 이런 생각 있다’는 얘기를 해야 무슨 대책이 나오지 않겠는가”라고 했다.

이 전 총리는 기자회견에서도 당으로부터, 구체적으로 최고 지도부로부터 출마와 관련해 어떠한 제안도 받지 않았음을 강조했다.

이 전 총리는 이번 선거 과정에서 출마 제안이 없었던 당 지도부에 대한 서운함을 우회적으로 표출하기도 했다.
이 전 총리는 이번 선거 과정에서 출마 제안이 없었던 당 지도부에 대한 서운함을 우회적으로 표출하기도 했다.

그는 “한 번도 우리 당 최고지도부로부터 6.13 지방선거에 대한 어떤 말씀을 들은 바 없다. 제안 받은 바 없다”며 “충청권 민심이나 (당협위원장들이)건의서 올린 건 보도를 통해 봤지만, 한 번도 최고 지도층으로부터 지방선거 출마에 대한 제안을 직접 받은 바 없다. 이유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홍 대표가 이 전 총리의 차기 당권 진입을 견제하기 차원 아니겠느냐”는 질문에는 “정치인이 어떤 정치행위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을 테니까, 제 생각에는 그건 별로 중요하지 않다. 여러분들께서 판단할 일”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홍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자신에게 지방선거 내지 국회의원 재보선 출마에 대한 제안을 하지 않은 데 대한 서운함을 우회적으로 표출하고 있음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그는 특히 홍준표 대표에 대해 “언행을 무겁게 해 달라”며 뼈있는 말을 했다. 듣기에 따라선 ‘경고 메시지’로도 읽히는 대목이다.

“홍 대표, 언행 무겁게 해 달라..선거 전까진 흔들지 말라” 어르고 달래기?

그는 천안 재보선과 관련해 홍 대표와의 교류가 없었느냐는 질문에 “홍 대표와는 총리직 사퇴 이후 3년 동안 전화 통화나 만난 적이 있거나 소통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다만 “6.13이라는 큰 정치행사를 놓고 홍 대표를 흔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치 지도자는 희생이 필요하다. 정치 지도자가 희생을 전제하지 않을 때는 국민들과 언론이 안다. 모든 것을 덮고 6.13지방선거라는 큰 정치적 행사를 우리는 승리로 이끌어야 한다. 다소 납득하지 못한 일이 있더라도 저는 묻겠다. 6.13지방선거에서 우리 당이 승리할 수 있는데 모든 힘을 쏟겠다. 설사 당이 요청하지 않아도 후보들이 저를 필요로 한다면 전국 어디든지 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는 국회의원 재보선 불출마와 지방선거 백의종군을 선언한 이 전 총리가 적어도 지방선거 전까지는 홍 대표와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겠다는 의도가 담긴 발언으로 해석된다.

“충청대망론 살아있다, 불씨 꺼뜨리지 않겠다” 대권 도전 시사
“지방선거 이후 새로운 리더십 이야기 나올 수밖에 없을 것”

이 전 총리는 회견 뒤 이어진 백 브리핑을 통해 "충청대망론은 살아있다. 불씨를 꺼뜨리지 않겠다"며 강한 대권 의지를 나타냈다.
이 전 총리는 회견 뒤 이어진 백 브리핑을 통해 "충청대망론은 살아있다. 불씨를 꺼뜨리지 않겠다"며 강한 대권 의지를 나타냈다.

이런 가운데 그는 지방선거 이후 본격적으로 당내 입지를 다진 뒤 대권에 도전하겠다는 의지만큼은 분명히 했다.

특히 전날(22일) 박성효 대전시장 후보 개소식에서 “충청대망론 끝나지 않았다”고 한 것과 관련한 <디트뉴스>의 두 번째 질문에 그는 “충청도 사람들은 잘 표현 안한다. 충청도 사람들 끈질기다. 또 특징 중의 하나가 쉽게 포기하지 않는다. 충청대망론 살아있다”고 역설했다.

“저를 포함해서 충청대망론에 가 있는 분들 많이 있다. 그 분들 돕던지 제가 직접 나서든지 불씨를 꺼뜨리지 않겠다”며 대권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지금까지 제가 충청도 사람이라 느리고 신중하게 처신했는데, 이젠 충청도식에서 벗어나 적극적으로 움직이겠다. 어떤 역할도 피하지 않겠다. 적극적으로 활동하겠다”고도 했다.

이 전 총리는 지방선거 이후 전당대회 출마하느냐는 질문에 “너무 앞질러 간다. 지금 전당대회까지 나오면 곤란하다”면서도 지방선거 이후 당 체제 변화 여부를 묻는 질문에 “새로운 리더십 창출이 필요하다. 그 새로운 리더십은 야권 통합이고 당내 화합”이라고 대답했다.

그는 “새로운 리더십 창출은 지방선거 후에 해도 늦지 않다. 그때는 자연스럽게 그런 얘기가 나올 수밖에 없다”고 말해 당권 도전 의지를 간접적으로 내비쳤다.

한편 이날 이 전 총리 기자회견에는 대전 출신 비례대표 유민봉 의원이 현직으로는 유일하게 참석했다. 그는 “어떤 정치인과도 오늘 기자회견에 대해 상의한 적 없다. 회견 자료도 오늘아침까지 제가 쓴 것이지, 누가 쓴 게 아니다”며 자필로 쓴 회견문을 보여주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원 2018-04-23 15:57:21
통 큰 결단, 잘 했어요.
당연히 현재의 당권장악한 세력들이 서운하게 할 밖에~
보수의 진정한 리더로 자리매김하길!!

나그네 2018-04-23 15:46:55
건강이 안 좋아 보이십니다 쉬시는 것이 좋을 듯 싶습니다

임상철 2018-04-23 14:05:04
보궐선거에 나가 선수를 쌓아야 불씨도 살리고 당권 도전도 쉬운 것이 아닌가? 불출마가 불씨를 꺼뜨리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