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갑 이규희 예비후보, 금품수수 의혹 ‘파문’
천안갑 이규희 예비후보, 금품수수 의혹 ‘파문’
  • 류재민, 황재돈 기자
  • 승인 2018.04.20 15: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충남도의원 출마자에 청탁 목적 수수설 제기

이규희 천안갑 국회의원 재선거 예비후보. 자료사진.
이규희 천안갑 국회의원 재선거 예비후보. 자료사진.

이규희 더불어민주당 천안갑 국회의원 재선거 예비후보가 충남도의원 출마자로부터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이에 따라 다음 주로 예정된 천안갑 재선거 당내 경선 일정도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0일 지역의 한 언론은 이 예비후보가 지난해 말 충남도의원에 출마한 A예비후보로부터 현금과 수표 등 40여 만원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예비후보는 <디트뉴스>와의 통화에서 “A예비후보가 나를 집에 데려다 주면서 집 앞에서 40만원(현금 10만원, 수표 3장 30만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다만 이 예비후보는 “박완주 의원을 만나거나 부탁을 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 예비후보에게 청탁과 함께 돈을 건넸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A예비후보는 “이야기 할 이유 없다. 저한테 묻지 말라”며 전화를 끊었다.

이런 가운데 이 예비후보는 또 다른 충남도의원 예비후보로부터도 100만원을 받았다는 의혹까지 나오고 있어 파문이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이 예비후보는 “캠프 직원 월급도 못주고 해서 인건비 차원에서 지난해 7월 100만원을 빌린 것이다. 빌렸을 당시에도 3개월 후 갚겠다고 했다. 결국 4개월 후인 11월에 계좌로 100만원을 보냈다”고 해명했다.

천안갑 재선거를 50여일 앞두고 불거진 민주당 유력 예비후보의 금품수수 파문 의혹에 오는 23~25일까지 예정된 경선이 정상적으로 진행될지 불투명해졌다. 만약 경선 일정이 취소될 경우 부여받은 안심번호 폐기가 불가피하다.

민주당 충남도당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민주당 충남도당 관계자는 이날 <디트뉴스>와의 통화에서 “국회의원 재선거 경선 일정은 중앙당 선관위에서 관리하기 때문에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천안시 동남구선거관리위원회는 해당 보도에 대한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rie 2018-04-20 21:34:27
이규희.. 금품수수에 허위사실 유포에.. 끝이 없네. 그러고서 무슨 도덕적으로 깨끗하다고 선거운동을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