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전시장, 당보다 후보자 중요한 이유
[사설] 대전시장, 당보다 후보자 중요한 이유
  • 디트뉴스
  • 승인 2018.04.18 0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대전시장선거 대진표가 사실상 확정되었다. 어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경선 끝에 허태정 전 유성구청장을 시장후보로 확정했다. 이보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박성효 전 대전시장을 시장후보로 결정했다. 바른미래당은 남충희 예비후보의 본선행이 확정적인 상태고, 정의당은 김미석 김윤기 예비후보 중 한 명이 본선에 나온다. 차기 대전시장은 이들 가운데 나오게 됐다.

지방선거는 대통령에 대한 중간평가 성격을 띠는 경향이 많다. 대통령 인기가 좋으면 여당에게 유리하고 그 반대면 야당이 유리한 편이다. 지난 선거에는 사실상 지방과는 무관한 ‘세월호 사고’가 정권 평가로 연결되면서 여당이 고전했다. 그 결과 대전시장선거에서 당시 야당인 민주당후보가 처음 대전시장이 되었었다.

이번 선거도 현직 대통령에 대한 평가가 선거 결과로 이어질 가능성이 없지는 않다. 여론조사로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70%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어서, 이런 조사가 현실에 부합하는 수치라면 기본적으로는 여당이 유리한 선거다. 전국적으로 보더라도 여당에선 후보로 나가겠다고 사람이 많아 경선을 치러야 했으나 야당에서는 오히려 인물난을 겪었다.

그러나 판세가 어느 한쪽으로 기울어지면 그 반대편을 밀어주어 강자를 견제하는 심리가 나타나기도 한다. 이 때문에 다 이긴다는 선거가 뒤집히는 경우도 적지 않다. 후보보다 당을 보고 뽑는 선거에선 이런 반전이 꽤 자주 일어난다. 결과적으로 이번 지방선거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보아야 한다. 물론 대전시장선거도 예외가 아니다. 그렇다면 자신의 능력과 도덕성을 확신시켜 줄 수 있는 후보에게 오히려 승산이 있다.

대전에는 정치 풍향계와 상관없이 표심의 변수가 될 수 있는 현안들이 적지 않다. 호남선KTX 서대전역 경유, 도안호수공원, 월평공원 매봉공원 아파트화, 도시철도2호선, 유성복합터미널 문제 등은 시장이 누가 되느냐에 따라 처방이 달라질 수 있는 정책들이다. 가령, 도시철도2호선은 어떤 결정을 하느냐에 따라 노선 주변의 집값을 높일 수도 떨어뜨릴 수도 있는 문제다. 같이 추진했는데 대구3호선은 성공해서 이미 주변 집값이 올랐으나 대전은 또다시 4년을 허송하고 있다. 이를 아는 시민들은 내 집값 때문에라도 후보 결정에 신중을 기할 것이다.

대전시는 세종시로 인구가 빠지면서 비어가는 도시가 되어 있다. 155만을 바라보던 인구는 이젠 150만 명이 무너졌다. 앞으로도 더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 130만, 120만 명 선까지 떨어질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온다. 출산율 저조 같은 국가적인 이유도 있지만 대전 스스로 책임져야 할 부분이 많다. 누구를 대전시장에 앉히느냐에 따라 대처 방안과 능력이 달라질 수밖에 없다. 대체로 정당보다 후보자의 도덕성과 능력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각 후보들은 작금 대전의 문제, 특히 150만 시민이 겪는 고통을 덜어주고 해결해줄 수 있는 대책을 세세하게 정리해서 유권자에게 다가가야 한다. 그러면 적지 않은 유권자들로부터 마음을 얻을 것이다. 정치가 혼란해질수록 후보 자신의 능력과 도덕성이 심판의 최종 결과를 판가름 짓는 요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