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2 18:31 (월)
“민주당 대전시당 공천관리 허술” 불협화음
“민주당 대전시당 공천관리 허술” 불협화음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8.04.16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승연, 정기현 후보 “공문서변조, 윤종일 후보 배제해야”

경쟁 후보에 대한 자질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기현, 노승연(왼쪽부터) 대전 유성3선거구 시의원 출마예정자.
경쟁 후보에 대한 자질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기현, 노승연(왼쪽부터) 대전 유성3선거구 시의원 출마예정자.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대전 유성구 제3선거구 시의원 출마를 준비 중인 노승연, 정기현 후보가 시당 공천관리에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시당 후보검증위원회가 공문서변조로 실형을 받은 윤종일 후보를 배제하지 않았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노승연, 정기현 후보는 16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방문 “윤종일 후보는 유성구의회 제6대 의장으로 재임시 직무와 관련해 공문서변조사건으로 2014년 2월예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최종 선고받은 사실이 있다”며 “비록 형이 만료되었다고는 하나 공직후보자로 공문서위조는 부도덕하고 죄질이 치명적”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시당 공직자 후보검위원회는 이러한 인물을 거르지 않고 공천관리를 진행하고 있어 문제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며 “더구나 공천관리위원회에 후보검증위원 대부분이 참여하고 있어 신뢰하기 어렵다”며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끝으로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에 도취돼 이런 공천이 이뤄져서는 안된다”며 “시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지금이라도 부도덕한 인물을 공천에서 배제해 달라. 그렇지 않을 경우, 중앙당에 문제를 제기하는 등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윤종일 후보는 "공문서변조사건은 의회 운영과정에서 절차상 실수 때문에 발생한 사건"이라며 "저소득층 복지와 관련된 작은도서관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로, 아무리 선거과정이지만 같은 당 후보를 이렇게 흠집내는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해명했다. 윤 후보는 "선관위 고발 등 법적대응에 나서겠다"는 뜻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