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3 18:27 (화)
민주당 대전시당, 내부악재로 ‘조마조마’
민주당 대전시당, 내부악재로 ‘조마조마’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8.04.11 10:3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 예비후보 연쇄 의혹에 공천심사도 ‘삐걱’
박범계 시당위원장 리더십에 의구심 증폭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시당위원장 선출 당시 모습. 자료사진.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시당위원장 선출 당시 모습. 자료사진.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내부가 부글부글 끓고 있다. 공천심사 과정에서 “형평성을 잃었다”는 출마예정자들의 불만이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는가 하면, 대전시장 예비후보와 관련된 각종 의혹제기에 대해서도 매끄럽게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 같은 불만은 자연스럽게 현 시당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서구을)의 책임론 쪽으로 귀결되고 있는 모양새다. 

우선, 시장 예비후보들의 도덕성 문제를 지적하는 의혹제기에 대해 시당이 정공법 보다는 논란 감추기에 급급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A예비후보의 측근이 비리에 연루됐다는 당내 인사의 공개적 의혹제기에 이어 B예비후보가 10여 년전 개발사업을 빌미로 성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제기까지 이뤄졌다. 

A와 B 예비후보측 모두 “사실무근”이라며 반발하고 있지만, 의혹제기의 파장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의혹의 대상이 된 후보들은 ‘공개적 반박’ 자체가 논란을 키울 수 있다고 판단할 수 있지만, 공천관리의 책임을 진 시당은 의혹규명에 좀 더 적극적인 자세를 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당 내부사정에 밝은 민주당 대전시당 관계자는 “의혹제기가 어느 정도 사실에 기반한 것인지, 아니면 특정 정치적 목적에 따라 이뤄진 음해성 고발인지 시당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판단해야 한다”며 “시당이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는 사이, 소문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여론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 관계자는 “상대 당 캠프에서 제기된 의혹에 대한 자료를 이미 가지고 있고, 본선서 활용하기 위해 벼르고 있다는 말이 나돌고 있다”며 “의혹제기가 부당하다면, 강력하게 대응해서 논란의 불씨를 남겨두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방의원 공천과정에 대한 불만도 여러 곳에서 터져 나왔다. 당의 눈치를 살펴야 하는 출마예정자들은 ‘을’의 입장에서 공개적으로 불만을 제기하지 못하고 있지만, 직간접 경로를 통해 여러 불협화음이 노출되고 있다. 

현역 지방의원인 C씨는 시당의 공천심사 원칙이 자신을 배제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자 “거짓과 위선의 정치”를 거론하며 반발하기도 했다. 지방의원 D씨는 당을 위해 여러 면에서 헌신해 왔으나 일방적 외부인사 영입에 막혀 뜻을 펴지 못한 케이스다. D씨의 지인은 “D씨가 공개적으로 당에 불만을 드러내지는 않지만, 섭섭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고 전언했다.

공천심사 과정의 무원칙도 구설에 올랐다. 지방의원 출마를 위해 공천을 신청한 E씨는 공천심사 당일 직업적 업무를 이유로 심사시간 연기를 요청했다. 공천관리위 내부에서 잠시 이견이 있었지만 E씨의 요청은 이내 수용됐다. 이를 두고도 뒷말이 나왔다. E씨는 ‘낙하산 공천’ 논란의 당사자로, 면접시험 격인 공천심사에서조차 수혜를 입은 것으로 비치기 때문이다. “사장이 내리 꼽은 면접자가 자신의 면접시험 시간을 스스로 결정한 꼴”이라는 비판이 흘러나온 이유다. 

이 같은 의혹제기와 구설은 최근 ‘갑질 외상’ 논란을 겪었던 박범계 시당위원장에게는 악재 누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시당의 역할과 시당위원장의 리더십에 대한 문제제기가 잇따르고 있다. 모든 불협화음의 책임은 결국 시당위원장에게 향할 수밖에 없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지역 정치권의 한 인사는 “대전시장 선거전에서 초반 대세론을 형성했던 박범계 위원장이 출마를 포기하면서 여러 혼란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며 “만약, 민주당이 패배라도 한다면 자신의 정치적 선택에 대한 책임은 물론이거니와 선거관리 전체에 대한 책임도 함께 져야 할 것”이라고 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무본자강 2018-04-12 15:57:36
해명할수록 더 꼬이것지

한마디 2018-04-12 10:14:23
한미디 하는디~~
오만떨지말어 ! 그러다 다치지!

둔산동 터줏대감 2018-04-12 08:47:59
누구를 탓하는것도 아닌데 스팸성은 무신 스팸 ? 검증은 철저히~ . 나중에는 더큰 화되서 돌아온다. 지금 보고있는 국정농단을 교훈으로 제 2의 시정농단 우려도. 좌고우면은 금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