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3 18:27 (화)
[사설] 대전시 ‘리베라 실질 중재안’ 마련해야
[사설] 대전시 ‘리베라 실질 중재안’ 마련해야
  • 디트뉴스
  • 승인 2018.04.10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유성구에 소재한 호텔리베라가 철거 작업을 본격화하고 있어 이를 저지하려는 노조와 충돌이 우려되고 있다. 리베라 사측이 9일 오전 용역업체를 동원, 호텔 전용주차장 철거를 위해 펜스를 치려고 하자 노조가 저지에 나섰다. 사측은 지난 6일 호텔 주차장에 대한 철거와 비산먼지 발생신고를 신청하고 승인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한다. 11일부터는 본격 철거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상항 변화가 없는 한 호텔은 끝내 없어지고 말 것이다.

호텔을 살리는 길은 이제라도 노사가 합의점을 찾아보는 것이다. 일각에선 제3자 매각이나 공영개발이 대안으로 언급되고 있으나 현실성이 거의 없다. 특히 대전시가 호텔을 인수해서 공영개발하는 방식은 거의 불가능하고 봐야 한다. 지방공기업법상 ‘단순한 호텔사업’은 지방자치단체가 할 수 있는 사업 영역이 아니다. 호텔을 공익성이 높은 컨벤션시설로 바꾸는 경우에도 기존 호텔직원의 고용승계가 쉽지 않아 실직 사태를 막기 어렵다. 

차라리 제3자 매각이 현실성이 있으나 지금 상황에서 선뜻 나설 수 있는 업체가 있을지 의문이다. 현재로선 노사가 합의점을 찾는 게 그래도 현실적인 해결책이다. 리베라 문제는 그 원인이 경영수지 악화에 있는 점을 부인하기 어렵지만 노사가 힘을 합하면 극복이 가능하다는 게 노조 판단이다. 경영도 경영이지만 심각한 노사 상호간의 불신이 더 심각한 문제로 보인다. 노조는 사측이 ‘갑질 폐업’을 강행하려 한다고 보고 있고, 사측은 노조와 대화조차 거부할 정도다. 

현재로선 노사 양측 스스로가 타협점을 찾기 어려워 보인다. 이럴 땐 제3자의 중재가 대안이 될 수 있다. 대전시가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그동안 대전시는 이 문제에 대해 나름대로 대처해온 것으로 보이지만 실질적인 대안을 찾는 데 얼마나 노력했는지는 의문이다. 대전시의 중재 노력은 더 적극적이고 구체적이어야 한다. 시는 노사 양쪽의 입장을 파악한 뒤, 시 스스로 구체적인 중재안을 마련하고 양쪽을 설득해야 한다. 그 과정에서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다.

리베라는 정부가 재정 지원을 하는 방식으로 해법을 검토해 보는 군산GM과는 상황이 다르다. 정부 차원의 지원은 기대하기 힘들고 지방정부 지원에도 한계가 있다. 리베라 문제는 기본적으로 리베라 노사 스스로가 답을 찾아야 하는 문제다. 그러나 노사 갈등이 첨예하게 대립되어 있는 만큼 지방자치단체가 실질적인 효과를 낼 수 있는 중재노력을 해야 한다. 일자리를 만들고 기업을 유치하며 기업이 망하지 않게 하는 일은 지방자치단체의 중요한 책무다. 호텔리베라 노사가 갈등을 풀지 못하고 끝내 철거된다면 대전시는 책임을 면키  어려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