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잇따른 지지 선언, 득실은?
양승조 잇따른 지지 선언, 득실은?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8.04.09 16: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6건 지지선언, 세 과시 VS 위기감...엇갈린 해석

충청남도 노래연습장 협회 회원들이 9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양승조(천안명) 국회의원 지지선언을 하고 있다.
충청남도 노래연습장 협회 회원들이 9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양승조(천안명) 국회의원 지지선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후보 경선이 코 앞에 다가오면서 각종 단체와 예비후보들의 지지 선언이 봇물처럼 쏟아지고 있다. 특히 양승조(천안병) 국회의원에 대한 지지 선언이 이어지며 눈길을 끌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지지 선언이 득이 될지 실이 될지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9일 천안에서는 천안지역 변호사 28명으로 구성된 ‘살기 좋은 충청남도를 만들고자 하는 변호사들’과 (사)대한미용사회 충청남도지회 23명, 충남지역 공공노동자협의회 등이 양 의원 지지 선언 기자회견을 열었다.

충남도청이 위치한 내포신도시에서도 대전 충남 세종 지역 대학교수 205명과 한국요양보호사 중앙회 충남지회 소속회원들, 충청남도 노래연습장 협회 등이 양 의원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하루 동안 6건이나 되는 지지 선언이 이어졌으며 앞서 지난 8일에도 한태선 천안갑 국회의원 예비후보와 지지자들, 전성환 아산시장 예비후보, 충남보건의료 단체 등이 양 의원 지지에 동참했다.

각종 단체의 지지 선언으로 양 의원이 힘을 얻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일부 직능 단체들의 지지 선언은 '의외'라는 반응도 나온다.

한 공무원은 "변호사 출신이시고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을 오래 하셨으니 관련 있는 단체들의 지지 선언은 이해되지만 노래방 협회 등은 어떤 관련성이 있나 의아했다“며 "앞서 나가고 있음을 과시하기 위해서인지, 아니면 위기감에 몰아치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 오히려 역효과가 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지역 언론계 인사는 "각각의 이해단체들은 분명히 자신들의 이익에 대한 기대감이 있어서 지지를 선언, 나중에 어떻게 조율이나 관리가 될지 잘 파악하고 해야 한다. 지지 선언이 무조건 좋은 것 만은 아니다"라고 전하며 문재인 케어로 갈등을 빚고 있는 의료계와 사립유치원 원장들의 지지 선언 등을 예로 들기도 했다.

후보 경선 경쟁자인 복기왕 전 아산시장 선거캠프 관계자는 양 의원 측이 조급함에 언론과 여론을 호도하고 있으며 '실'이 클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  관계자는 "본선도 아니고 당 경선인데 전혀 상관없는 단체까지 끌어들여 그러지는 모르겠다. 오죽 급했으면 그랬을까 싶기도 하지만 4선 이라는 큰 정치인이 국회의원 조직을 움직여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 경선이다. (우리처럼) 최소한 당원 중심으로 지지 세력을 얻어야지, 줄세우기로 여러 사람 곤혹스럽게 하지 말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 양 의원 선거캠프 관계자는 "우리가 부탁한 것이 아니다. 모든 사람은 자신의 정치적 의사를 밝힐 권리가 있는데 이를 두고 왈가왈부 할 수 없다"며 "양 의원의 인품과 능력 등이 그만큼 훌륭하기 때문에 각계각층에서 지지한다고 볼 수 있지 않냐"고 입장을 밝혔다.

같은날 충남지역공공노동자협의회와 충남지역 변호사 28명도 양 의원 지지 선언에 동참했다.
같은날 충남지역공공노동자협의회와 충남지역 변호사 28명도 양 의원 지지 선언에 동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가을남자 2018-04-09 16:55:25
급하긴 급한가보다. 저 이권단체들을 뒤에 어찌 감당할지 모를리도 없건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