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구 로컬푸드, 푸드플랜으로 확장 전환 모색
유성구 로컬푸드, 푸드플랜으로 확장 전환 모색
  • 오진환
  • 승인 2018.03.2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먹거리 정의와 공공성 확보를 위해 통합관리체계 구축나서...

유성구가 지난해 로컬푸드의 가치를 알리는 교육사업 일환으로 관내 유치원생들을 대상으로 죽동 텃밭에서 어린이도시텃밭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유성구가 지난해 로컬푸드의 가치를 알리는 교육사업 일환으로 관내 유치원생들을 대상으로 죽동 텃밭에서 어린이도시텃밭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대전 유성구가 그동안 추진해온 로컬푸드 정책을 기반으로 도시형 먹거리 통합지원정책인 ‘푸드플랜 사업’을 강화한다.

푸드플랜의 핵심은 지역 내에서 생산, 유통, 소비를 넘어 안전, 영양, 복지, 환경 등 먹거리와 관련 다양한 이슈를 통합 관리하는 선순환 시스템 구축에 있다.

앞으로 유성구는 로컬푸드 사업의 한 단계 도약을 위해 먹거리 관련 정책의 공공성 확보와 먹거리 정의 실천의 측면에서 지역생산-지역소비 직거래를 뛰어넘고자 한다.

특히, 푸드플랜에는 취약계층 먹거리 복지, 공공급식, 교육과 영양관리, 환경 등 먹거리와 관련된 모든 영역을 종합 관리하는 정책들을 추진해 먹거리 정의를 실현하고 지역 내 선순환 경제구조를 만들어 일자리 창출에도 힘쓴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구는 내달부터 오는 12월까지 푸드플랜 연구용역, 푸드거버넌스 및 네트워크 구성, 생산자 조직 등 실증연구 등을 추진한다.

유성구는 지난 2014년부터 먹거리 안전성 확보와 함께 공생과 순환의 지역경제를 만들고 누구나 건강한 지역먹거리에 대한 접근할 수 있는 푸드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주력해 왔다.

특히, 민관거버넌스 도시형 로컬푸드로 정책의 방향을 설정하고 전담부서 설치, 식품안전관리 인증체계 ‘바른유성찬’ 도입, 품앗이마을 로컬푸드 직매장 4개소 확장, 희망마을 가공지원센터 운영, 푸드통합지원센터 설치 등 꾸준한 노력들을 펼쳐왔다.

또 로컬푸드 인프라 기반 조성과 함께 아동부터 성인까지 로컬푸드 관련 이해를 돕기 위한 다양한 교육과 직거래 프로그램을 기획 운영해 건강한 푸드시스템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왔다.

한편, 유성구는 지난 2월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지역단위 푸드플랜 구축지원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1억 원을 지원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