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인 선거구 쪼개기, 대전시의회 비난 직면
4인 선거구 쪼개기, 대전시의회 비난 직면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8.03.13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다수당인 민주당, 적폐 자인한 꼴”

김윤기 정의당 대전시당 위원장이 12일 4인 선거구 신설을 촉구하고 있는 모습. 자료사진.
김윤기 정의당 대전시당 위원장이 12일 4인 선거구 신설을 촉구하고 있는 모습. 자료사진.

대전시의회가 ‘거대정당 기득권 지키기를 위해 야합했다’는 비난에 직면했다. 

시의회는 13일 임시회를 열고 '대전광역시 자치구의회 지역구의 명칭·구역 및 의원정수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통과시켰다. 

앞서 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대전시 선거구획정위원회(이하 선거구 획정위)가 제출한 이른바 ‘4인 선거구 획정안’을 ‘2인 선거구’로 분할하는 수정안을 의결했다. 

“다양한 민의를 수용하기 위해 4인 선거구 신설이 필요하다”는 시민단체와 진보정당의 요구를 선거구 획정위가 수용했으나, 최종 의결기관인 시의회가 이를 뒤집은 셈이다.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각종 토론회와 공청회 등 여론수렴 과정이 결국 무위로 돌아간 것.  

‘4인 선거구 신설’을 주장하며 24시간 철야농성을 벌인 정의당은 “자신들이 스스로 적폐임을 증명했다”고 시의원들을 비난했다. 

이들은 “단 한 명의 대전시의원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며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에 대한 서운함을 감추지 않았다. 

정의당은 “대전시의회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민주당은 오늘의 결정으로 스스로 우리 사회 적폐의 일부라고 자인했다”며 “민주당 그리고 정치개혁을 외면한 대전시의원의 이름 하나하나를 기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