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3 18:19 (목)
문 대통령 “미투 여성들 호소 가슴으로 들어야”
문 대통령 “미투 여성들 호소 가슴으로 들어야”
  • 청와대=류재민 기자
  • 승인 2018.03.13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 경찰대 합동임용식 축사 “수사과정 2차 피해방지 최선 다해 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충남 아산 경찰대학교에서 열린 경찰대학생 및 간부후보생 합동임용식에 참석해 ‘미투 운동’을 언급하며 “수사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2차 피해 방지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KTV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충남 아산 경찰대학교에서 열린 경찰대학생 및 간부후보생 합동임용식에 참석해 ‘미투 운동’을 언급하며 “수사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2차 피해 방지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KTV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충남 아산시 소재 경찰대학교에서 열린 경찰대학생 및 간부후보생 합동임용식에 참석해 ‘미투(ME TOO. 나도당했다)운동’을 언급하며 “수사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2차 피해 방지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축사에서 “‘미투’를 외친 여성들의 용기는 인간의 존엄성과 평등을 바로 세워달라는 간절한 호소다. 그 호소를 가슴으로 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최근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미투 운동이 정치권으로 확산되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사법기관의 엄정한 대처 의지를 밝힌 것이라는 뜻으로 분석된다.

앞서 홍문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충남 홍성‧예산)은 이날 오전 한 라디오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이)미투를 찬성한다고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말했는데, 계속 더 번지고 있다. 연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되는 것을 그냥 바라만 보는 대통령의 모습은 아니다"며 대국민사과를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이 받은 가슴표장에는 해와 달을 뜻하는 두 개의 동그라미가 그려져 있다. 낮에는 해가 되고, 밤에는 달이 되어 국민의 인권과 안전을 지켜달라는 의미”라며 “무엇보다 여성, 아동, 장애인, 어르신, 범죄와 폭력에 취약한 국민들의 곁으로 더 다가가줄 것”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또 개헌의 한 축인 지방분권과 관련해 ‘자치경찰제’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자치경찰제는 지역의 특성에 맞게 지역주민의 안전과 치안을 책임지고자 하는 것이다. 국민 모두가 안전을 피부로 느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시대를 이끈 주인공은 언제나 청년들이었다. 여러분이 경찰개혁의 주역이 되길 바란다. 국민을 위한 경찰이 되겠다는 여러분의 다짐이 경찰개혁을 힘차게 이끌어가는 강력한 힘이 되리라 믿는다”며 “경찰이 긍지를 가지고 업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나와 정부도 힘껏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