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美 철강제품 관세부과 우려..충남 기반산업 지킬 것”
양승조 “美 철강제품 관세부과 우려..충남 기반산업 지킬 것”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8.03.13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예산 등 제철소 밀집지역 ‘타격’ 예상..“정부와 협조해 일자리 사수”

양승조 의원은 13일 미국의 철강제품 관세부과에 우려를 나타내며 "정부와 협조해 충남 기반산업과 일자리를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사진.
양승조 의원은 13일 미국의 철강제품 관세부과에 우려를 나타내며 "정부와 협조해 충남 기반산업과 일자리를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사진.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충남 천안병)은 13일 트럼프 대통령이 수입 철강에 25%, 알루미늄엔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것에 대해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일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 중인 캐나다와 멕시코를 제외한 수입산 철강에 대한 무역확정법 232조를 근거로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관세를 부과하는 규제조치를 했다. 관세 부과 효력은 서명일로부터 15일 이후 발효된다.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이 2차에 걸친 방미 설득에도 한국도 규제 대상에 포함됐다. 따라서 이번 행정명령 발동으로 미국 3위 철강 수출국인 한국의 타격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특히 충남도는 현대제철, 동부제철 등 제철 사업소가 당진과 예산 등에 주로 위치해 있어 철강에 대한 고율의 관세 부과 시 직접적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양승조 의원은 “이번 조치가 실제로 시행될 경우 대미 철강 수출에 상당한 타격이 있을 것”이라며 “특히 미국 시장 의존도가 높은 강관류는 제철소가 많은 충남 경제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양 의원은 “정부의 관세 부과 저지를 위한 더 적극적인 노력과 협조가 필요하다”며 “정부와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충남 기반산업과 일자리를 반드시 사수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정부는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모든 가용 채널을 활용해 총력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고, 김현종 통합교섭본부장은 3번째 미국행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