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기초의회 선거구, 4개군 반발 불구 확정
충남 기초의회 선거구, 4개군 반발 불구 확정
  • 이정석, 이미선 기자
  • 승인 2018.03.13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산‧서천‧청양‧태안군 5명 감축…강력 반발
천안 3명, 아산 1명, 당진 1명, 홍성 1명 증원

금산‧서천‧청양‧태안 등 4개 군의회가 강력 반발했던(5명 감축) 충남선거구 조정안이 최종 확정됐다. 13일 4개군의회 관계자들이 충남선거획정위원회가 열린 도청 회의실 앞에서 입장을 놓고 청원경비 및 도청 공무원들이 막으면서 몸싸움을 벌어졌다.
금산‧서천‧청양‧태안 등 4개 군의회가 강력 반발했던(5명 감축) 충남선거구 조정안이 최종 확정됐다. 13일 4개군의회 관계자들이 충남선거획정위원회가 열린 도청 회의실 앞에서 입장을 놓고 청원경비 및 도청 공무원들이 막으면서 몸싸움을 벌어졌다.

금산‧서천‧청양‧태안 등 4개 군의회가 강력 반발했던 충남선거구 조정안이 최종 확정됐다.

충남도는 13일  충남도 시·군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를 열고 시·군의회 의원 지역구 명칭·구역 및 의원정수를 획정했다고 밝혔다.

획정안에 따르면 공주시, 아산시, 당진시, 홍성군이 기존 정수에서 1명 씩 늘어난다. 천안시의회의 경우에는 기존 22명에서 (지역구19명, 비례대표 3명) 25명(지역구 22명, 비례3명) 모두 3명이 증원된다.

금산군, 청양군, 태안군은 1명 씩 줄어들고 서천군은 기존 9명에서 7명으로 2명이 줄었다. 보령시와 서산시, 논산시, 계룡시, 부여군, 예산군은 기존 정수 그대로다.

앞서 국회 정개특위는 충남도 기초의원 정수를 169명에서 171명으로 2명 늘린 바 있다. 
  
금산‧서천‧청양‧태안 등 4개 군의회 반발은 별 효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이들 4개 군의회는 이날 오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충남도 의원정수 조정안이 농촌주민 대표성을 훼손한다며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4개군 의회는 “이번 조정안 도시화된 지역에만 유리한 산정 기준임으로 1인당 지역구 평균면적, 교통여건 등의 비율을 포함한 의원정수를 산정하는 것이 타당하다”며 “조정안이 철회되지 않으면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강력 대응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회견을 마친 4개 시군의원들은 충남선거구획정위원회 회의가 열린 도청 3층 회의실 앞에서 위원회 조정안의 부당성과 철회촉구를 주장하는 과정에서 회의장 진입을 놓고 청사경비원 및 도청 공무원들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