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리베라 폐업 이후 주변상가 폐업 위기
호텔리베라 폐업 이후 주변상가 폐업 위기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8.03.13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호텔리베라 정상화를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 실태조사 기자회견

호텔리베라 폐업 이후 주변상가의 70%이상이 매출 감소현상을 보이고, 20%가 폐업 위기에 내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호텔리베라 정상화를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는 13일 대전시청 북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호텔리베라 폐업 이후 유성지역 경기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이광진 대전경실련 기획위원장은 “페업 두달째인 지난 2월 말 호텔리베라 주변 상가 212곳을 대상으로 긴급 실태 조사한 결과 예상보다 심각한 내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업체의 20.7%가 매출급감으로 폐업 또는 폐업할 예정이라고 답했으며, 70%는 매출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고용도 줄어 126명이 감소했으며, 매출액도 월 평균 189만원이 줄어 212곳에서 월 총 4억여 원의 매출손실을 확인했다.

13일 대전시청 북문에서 김희준 호텔리베라 노조위원장이 투쟁발언을 하고 있다.
13일 대전시청 북문에서 김희준 호텔리베라 노조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주변 상인들은 심각한 매출감소의 원인으로 호텔리베라 폐업을 75.9%로 꼽았으며, 우리나라 경제상황과 대전지역 경제상황은 9.45%, 13.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호텔리베라 폐업에 대한 대전시와 유성구의 노력에 대해선 ‘적극 노력하지 않고 있다’에 응답자의 58.2%가 답해 행정기관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보였다.

폐업상태가 계속될 경우 “6개월 내에 폐업하겠다“는 업체가 25.9%, “업종전환 모색”이 22.6%, “상황을 좀 지켜보겠다”가 44.8%로 각각 나타났다.

호텔리베라 정상화를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가 13일 대전시청 북문에서 호텔리베라 폐업 이후 유성지역 경기실태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가졌다.
호텔리베라 정상화를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가 13일 대전시청 북문에서 호텔리베라 폐업 이후 유성지역 경기실태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가졌다.

유성지역 경제활성화와 노동자의 생존권을 위해 호텔리베라 정상화에 대해 “매우 시급하다”가 61.3%, “시급하다”가 36.3%의 응답률을 보였다.

김희준 호텔리베라 노조위원장은 “호텔에 근무했던 노동자들도 하루아침에 길거리로 쫓겨나 막막한 삶을 유지하며 정상화를 위해 천막농성으로 하루하루 버티고 있다” 며 “대전시와 유성구는 특단의 대책을 내놔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박순석 회장은 호텔리베라를 즉각 3자에게 매각해 정상화하는 것만이 대전시민과 유성상인, 쫓겨난 노동자들에게 속죄하는 길이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길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