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3 18:19 (목)
홍문표 ‘민주당 미투’에 “대통령 사과해야”
홍문표 ‘민주당 미투’에 “대통령 사과해야”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8.03.13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희정‧박수현‧정봉주‧민병두 등 언급, “바라만볼 일 아니다” 압박

홍문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13일 YTN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인사들의 잇따른 성추문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사과를 촉구했다. 자료사진.
홍문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13일 YTN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인사들의 잇따른 성추문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사과를 촉구했다. 자료사진.

홍문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13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인사들의 잇따른 성추문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사과를 촉구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정봉주 전 의원 등 대통령과 가까운 인사들이 ‘미투’(Me Too·나도 당했다)운동에 연루됐다는 점 때문이다.

홍 총장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전화 인터뷰에서 “대통령의 입이고 얼굴이었던 (박수현)대변인, (안희정)충남도지사는 차세대 대통령 후보 1순위라고 대통령도 신뢰를 갖고 있었고, 정봉주 전 의원은 대통령에 당선된 뒤 첫 사면을 한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지근거리에 있는 분들이 저런 일이 있다면, 또 그것이 아니라 하더라도 국민 정서로 봐서 한 말씀해야 한다. 대통령은 전혀 모르는 척하고 넘어가고 있어 아쉽다. 그래서 대국민사과를 하는 것이 좋겠다”고 압박했다.

실제로 정 전 의원은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처음 실시한 특별사면에서 정치인으로 유일하게 포함됐고, 안 전 지사는 문 대통령과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이후 아내와 아들까지 동원해 문 대통령의 선거운동을 도왔다. 특히 안 전 지사는 대선 당선 확정 직후 광화문 광장에서 문 대통령에게 ‘기습뽀뽀’를 하면서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홍 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이)미투를 찬성한다고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말했는데, 계속 더 번지고 있다. 이렇게 연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되는 것을 그냥 바라만 보는 대통령의 모습은 아니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총장은 자진사퇴 의사를 밝힌 민병두 의원과 충남지사 예비후보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박수현 전 대변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민병두 의원은 자기 소신을 행동으로 옮기는 것 같다. 그러나 당에서 이를 만류한다는 건 진실 여부 전에 지방선거 앞두고 (기호)1번이 2번이 될 수 있는 우려 때문에 정치적으로 한다는 생각”이라며 “박수현 전 대변인이 지금 이런저런 변명이랄까 이유를 대고 있는 것은 한마디로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행위”라고 질타했다.

그는 또 한국당 지방선거기획위원장으로서 지방선거를 앞두고 미투에 대해 자체적으로 경계하고 있는 상황도 전했다.

홍 총장은 “어느 곳에서 무슨 일이 있을지 누구도 예측할 수는 없다. 저희들은 공천을 앞두고 이 문제에 대해 2중, 3중 경계를 하고, 내용적으로 후보들에게 경각심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