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자진사퇴 권고, 받지 않았다"
박수현 "자진사퇴 권고, 받지 않았다"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8.03.12 14:1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충남도서 기자회견, 내연녀 공천의혹 등에 적극해명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12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12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지난 11일에 이어 12일 오후에도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각종 의혹에 대한 정면돌파에 나섰다. 하지만 '자진사퇴 권고설' 등이 돌며 한 풀 꺾인 모습이었다.  

박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후보검증위원회에서 공직 후보자 적격 여부를 추가로 심사 받았으며 이에 대해 “최고위원회에서 자진 사퇴 권고, 계속 유지 등을 포함한 여러 가지 안들이 다각도로 논의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자진사퇴를 권고 받았냐는 <디트뉴스>의 질문에는 “정식으로 받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어 자진 사퇴 권고를 받게 되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가정을 전제로 한 질문에는 답할 수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 대변인 재직 시절, 전 부인측의 특혜 요구에 대해 보고를 하지 않은 점에 대해서는 “직접 청탁을 받은 것이 아니고 전 보좌관을 통해 그런 내용이 있었다는 것을 보고 받은 것이기 때문에 그런 규정과 절차에 따라야 한다고 깊게 생각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김영미 공주시의원 외에 다른 여성들과의 불륜설에 대해서는 “대꾸할 가치도 없다. 그리고 법적으로 답하자면 정상적인 가정생활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다른 이성과 만나는 것은 불륜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대법원 판례가 있다”고 반박했다. 이외에도 ‘내연녀 공천 의혹’ 등에 대해서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는 해명을 반복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여성당직자 특혜공천 및 불륜 의혹이 제기된 박 예비후보에 대한 공직 후보자 적격 여부를 추가로 심사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두환 2018-03-12 15:31:28
어떤 경우라도 각자의 가정만은
존중, 보호되어야 하는데도,

“배우자와 별거하기만 하면
불륜을 해도 된다”식의 궤변은

부부윤리와 가족제도를 훼손, 붕괴시킬 수 있는
매우 위험 천만한 사고이자 가치관인 듯합니다.

자신과 그 주변이 그렇게 어지럽고
지저분한 것에 대한 변명으로 보이기는 합니다만,

지나친 궤변입니다.

정일주 2018-03-12 14:36:07
박수현후보자를 믿습니다!! 끝까지 화이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