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6 18:51 (일)
민주당 충남지사 경선 심판 박완주의 ‘일성’
민주당 충남지사 경선 심판 박완주의 ‘일성’
  • 류재민 기자
  • 승인 2018.03.03 17:0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수현 예비후보 출판기념회 축사 통해 '원 팀(ONE TEAM)' 강조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위원장이 3일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복기왕 전 아산시장에는 “사랑하는 아우”, 양승조 국회의원에는 “소중한 형님”이라고 치켜세웠다. 공정한 경선을 관리할 도당위원장으로서 최근 충남지사 후보군 사이에 벌어진 간극을 좁히는 동시에 ‘원 팀(ONE TEAM)’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황재돈 기자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위원장이 3일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축사를 했다.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위원장이 3일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복기왕 전 아산시장에는 “사랑하는 아우”, 양승조 국회의원(천안병)에는 “소중한 형님”이라고 치켜세웠다. 공정한 경선을 관리할 도당위원장으로서 최근 충남지사 후보군 사이에 벌어진 간극을 좁히는 동시에 ‘원 팀(ONE TEAM)’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위원장은 이날 축사에 앞서 “박수현 동지 책에 당 최고위원이자 충남도당위원장인 제 이름과 사진이 하나도 들어있지 않다. 공정한 선거의 심판을 봐야 하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써주지 않았나 보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번 복기왕 전 아산시장 출판기념회에도 제 사진과 글을 쓰지 않았기 때문에, 다음 주(10일) 양승조 의원 출판기념회에도 똑같이 제 글은 안 써드릴 것이다. 공정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한민국 정치역사상 원내대변인, 당 대변인, 청와대 대변인 그랜드슬램한 정치인은 현재까지 박수현 한명이다. 다음으로 가능성 있는 사람이 저다. 원내대변인과 수석대변인을 했기 때문에 대통령 대변인할 기회는 아직 있다. 다음은 지금 원내대변인인 강훈식 의원”이라고 말해 박수를 유도했다.

박 위원장은 “그렇지만 같은 이야기도 점잖게, 아픈 이야기도 점잖게 하면서 할 말 다하는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가진 리더십의 박수현을 가진 것은 민주당 도당위원장으로서 자랑스럽고, 당원으로서 자랑스럽지 않은가”라고 치켜세웠다.

“박수현 소중한 자산, 복기왕 사랑하는 아우, 양승조 소중한 형님”

3일 단국대 천안캠퍼스 체육관에서 열린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 출판기념회에 민주당 충남지사 후보군이 모두 참석했다. 왼쪽부터 박수현 예비후보, 박완주 도당위원장, 양승조 의원, 복기왕 전 아산시장.
3일 단국대 천안캠퍼스 체육관에서 열린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 출판기념회에 민주당 충남지사 후보군이 모두 참석했다. 왼쪽부터 박수현 예비후보, 박완주 도당위원장, 양승조 의원, 복기왕 전 아산시장.

그는 특히 박 예비후보를 비롯해 복기왕 전 시장과 양 의원을 차례로 호명하며 ‘원 팀’을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박수현 예비후보는 누구든지 좋아하고 부드러운 리더십을 보이는 대변인이었다. 우리 당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말 한마디로 당과 원내, 청와대 입장을 대변하는 중차대한 일을 했던 소중한 자산”이라고 소개했다.

또 “복기왕 전 시장은 출판기념회도 했지만 지방자치 분권을 하면서 충남 아산에서 재선했다. 분권의 아이콘이 충남지사에 도전했다. 사랑하는 아우”라고 치켜세웠다.

계속해서 “다음주(10일) 이 자리에서 (출판기념회를)하실 양승조 의원께서는 4선을 하셨다. 충남에서 유일한 국회의원으로서 지금 5명의 국회의원과 5명의 기초단체장을 만들어낸, 충남의 역사를 만들어낸 소중한 제 형님”이라고 감쌌다.

박 위원장은 “그런 좋은 도지사 후보를 가졌다는 건 충남도민과 당원들에게는 행복한 일이다. 그래서 충남도민, 당원 여러분 우리는 하나다”고 힘줘 말했다.

계속해서 “우리가 사랑하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나갈 안희정 지사가 일궈 놓은 충남도를 더 행복하게 만드는 일을 이 세 명 중 한명이 해낼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우리는 ‘원 팀’이다. 6월 13일 반드시 안희정 지사에 이어 민주정부 4기를 만들어 나갈 충남도지사 승리를 이끌어 내자”며 결의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독자 2018-03-04 00:22:30
실망스런 박완주!!!!!!!!!!!!

독자 2018-03-04 00:21:16
이번민주당경선은 권리당원에게 후보자 검증 기회를 주어야 하느냐 !!

권리당원에게 후보자 검증기회를 주지 말아야 하느냐 인것 같습니다

당비 퇴해받고 탈당하고 싶은데 문재인 대통령 님이 걸리네요

독자 2018-03-04 00:14:58
맞습니다
감히 일개 당원들이 도지사후보를 검증한다는것은 말도 안되는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박완주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