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은 시국선언 교사 징계취소 전교조 "사과해!"
뒤늦은 시국선언 교사 징계취소 전교조 "사과해!"
  • 이주현 기자
  • 승인 2018.02.13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교육청, 13일 시국선언 교사 331명 전원 행정처분 취소
전교조 대전지부 "때 늦은 조치, 진정한 사과와 반성 원해"

지난달 11일 전교조 대전지부가 설동호 대전교육감을 향해 공개사과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지난달 11일 전교조 대전지부가 설동호 대전교육감을 향해 공개사과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디트뉴스24 DB.

대전시교육청이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에 참여해 경고ㆍ주의 처분 등을 받은 교사 331명 전원에 대한 행정처분을 취소한 것을 두고 전교조의 비판이 거세다.

진작 했어야 할 조치인 데다 교사들의 양심과 명예를 훼손한 것에 대한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의 사과가 빠졌다는 이유에서다.

13일 대전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번 조치된 교사들은 지난 2015년 두 차례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과 관련해 서명에 참가한 단순가담자로, 복무규정 위반으로 해당 학교장의 주의, 경고 등 처분을 받았다.

이는 교육부의 직무이행 명령에 따라 이뤄진 행정처분이지만 새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폐지와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 권고 등에 따라 행정처분을 취소하게 됐다는 게 대전시교육청의 설명이다.

이에 대해 그동안 수차례 징계 취소를 요구해 온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전지부는 '때 늦은 조치'라고 꼬집은 뒤 진정한 사과와 반성을 촉구했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자신은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한다고 소신을 밝혀놓고 같은 뜻을 피력한 교사들에게는 집단행위 금지 잣대를 들이대며 입을 막았다"며 "자신의 과오를 인정하고 뒤늦게 행정처분을 취소하면서도 교사들의 양심과 명예를 훼손한 데 대해 사과 한 마디 하지 않아 해당 교사들이 받은 상처를 치유하기는커녕 분노를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신 없이 흔들리며 교육 적폐 세력에 부역한데 대해 시민들과 해당 교사들에게 사과 입장을 표명하라"고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