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수도 개헌’ 설날 민심잡기 홍보활동 나서
‘행정수도 개헌’ 설날 민심잡기 홍보활동 나서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8.02.13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수도 완성 세종시민 대책위는 13일 정부세종청사 버스터미널서

정부와 자유한국당 개헌안에 포함돼야....행정수도 개헌이 주제 돼야

13일 행정수도 완성 세종시민 대책위는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버스터미널에서 설날 민심을 잡기 위해 '행정수도 개헌 설 민심잡기' 홍보활동을 벌였다.
13일 행정수도 완성 세종시민 대책위는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버스터미널에서 설날 민심을 잡기 위해 '행정수도 개헌 설 민심잡기' 홍보활동을 벌였다.

행정수도 완성 세종시민 대책위는 13일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버스터미널에서 설날 민심을 잡기 위해 '행정수도 개헌 설 민심잡기' 홍보활동을 벌였다.

세종시민 대책위는 설 민심이 자유한국당과 정부의 개헌안에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명문화하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는 판단에 귀성객과 시민을 대상으로 '행정수도 개헌으로 복 받는 2018 무술년’이란 주제로 다양한 홍보를 진행했다.

세종시민 대책위는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선도도시로 태어난 세종시가 미완의 행정중심복합도시를 넘어 행정수도로 완성되기 위해서는 세종시 행정수도 명문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행정수도 개헌을 통한 분권적 균형발전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국민의 절대적인 지지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최정수 상임대표는 “지방분권 개헌과 연계한 세종시 행정수도 명문화를 위해서는 전국민적 공감대 확산이 중요한 만큼, 설날 밥상에 행정수도 개헌이 주제가 되도록 홍보활동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한편, 세종시민 대책위는 설날 이후 자유한국당 중앙당 및 충청권 국회의원 방문, 자유한국당 충청권 국회의원에게 행정수도 개헌에 대한 질의서 발송, 정부의 국민의견 수렴을 위한 홈페이지 오픈과 국민토론회, 대국민 여론조사 등에 대비한 홍보활동 강화, 행정수도 개헌 플래시몹 등을 기획해 정부와 자유한국당 개헌안에 세종시 행정수도 명문화가 반드시 포함되도록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