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술로 미국에 평창올림픽 UHD 생중계
국내 기술로 미국에 평창올림픽 UHD 생중계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8.02.12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CBC방송 ETRI 계층분할다중화 전송기술로 평창올림픽 북미 전송

모바일 단말기에서  계층분할다중화(LDM)을 이용한 평창 올림픽 수신 장면.
모바일 단말기에서 계층분할다중화(LDM)을 이용한 평창 올림픽 수신 장면.

국내 연구진이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한 표준방식의 초고화질(UHD)방송 전송기술로 평창동계올림픽의 생생한 장면을 미국에서도 시청케 하는데 성공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지난 8일부터 시작된 평창동계올림픽 중계를 미국 CBC 방송사와 함께 ATSC 북미의 지상파 디지털 방송 규격을 제정하는 표준화 기구 3.0 기반 계층분할다중화(LDM) 기술을 활용 미국에서 초고화질(UHD) 및 이동 고화질(HD) 방송 생중계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ETRI가 개발해 이번 미국에서 UHD방송을 볼 수 있게 해준 기술은 LDM기술이다. 두 개 이상의 방송신호를 서로 다른 계층으로 나누어 전송하는 것으로, 하나의 채널에서 UHD방송과 이동 HDTV를 동시에 볼 수 있다. 본 기술은 지난 2016년 1월 북미표준인 ATSC 3.0으로 최종 확정되었다.

ETRI 박성익 책임연구원, CBC Matt Brandes (Supervisor) 이 모바일 차량에서  계층분할다중화(LDM) 신호 수신 상태를 분석하는 장면.
ETRI 박성익 책임연구원, CBC Matt Brandes (Supervisor) 이 모바일 차량에서 계층분할다중화(LDM) 신호 수신 상태를 분석하는 장면.

우리나라는 평창올림픽을 무료방송인 지상파 UHD로 보는 전 세계서 유일한 나라다. 지난해 5월 30일 본 방송 이후 세계 최초 UHD를 통해 올림픽을 방송하는 것이다. 따라서 미국이나 다른 나라의 경우, 평창올림픽을 UHD로 보기 위해선 유료방송인 케이블이나 IPTV, 위성을 통해야 가능하다.

이젠 ETRI가 개발한 기술을 이용해 미국에서 지상파TV를 통해 UHD를 볼 수 있게 되었다. 본 성과는 CBC방송사가 평창올림픽을 ETRI의 ATSC 3.0 기반 LDM 기술을 활용해 방송을 희망함에 따라 진행됐다.

계층분할다중화(LDM)을 이용한 UHD 및 모바일 HD 평창올림픽 수신 장면.
계층분할다중화(LDM)을 이용한 UHD 및 모바일 HD 평창올림픽 수신 장면.

CBC 방송사는 미국 내 올림픽 독점 중계권을 가지고 있는 NBC 방송과의 제휴로 평창올림픽의 모든 중계 실황을 공급받아 차세대 방송 방식인 ATSC 3.0 LDM 기반 생중계를 한다 NBC는 평창올림픽 중계 실황을 미국 내 독점 공급하도록 IOC와 계약하고 있으며 1988년 서울올림픽부터 개최된 모든 하계대회와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부터 모든 동계대회를 미국 전역에 독점 중계해 왔다.

CBC는 세계최초 HD 디지털방송을 실시한 곳으로도 유명하다. ETRI는 CBC 방송사와 함께 미국 내 평창올림픽 생중계를 위해 프로페셔널 수신기로 불리는 방송분석 모니터링 장비, 동글(Dongle)형 이동 수신기 및 와이파이(Wi-Fi) 재전송 수신시스템 등을 선보였다. 아울러 방송의 커버리지, 간섭 분석 등을 통해 원활한 방송이 이뤄지도록 기술자문 및 기술협력 테스트를 지원했다.

계층분할다중화(LDM)을 이용한 UHD 및 모바일 HD 평창올림픽 중계 방송 기념 촬영.
계층분할다중화(LDM)을 이용한 UHD 및 모바일 HD 평창올림픽 중계 방송 기념 촬영.

ETRI 연구진은 ATSC 3.0 LDM을 활용한 이동 고화질(Full HD) 방송이 80마일(약 130km/h) 이상 고속 환경에서도 방송수신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 이번 UHD방송의 미국 생중계에는 ETRI와 클레버로직, 카이미디어, 애니퓨쳐텍, 로와시스 등 국내기업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ETRI 김흥묵 미디어전송연구그룹장은“전 세계적으로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차세대 방송기술 시장에서 UHD방송 최대 수요지인 북미에서 LDM기술이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 함으로써 앞으로 전 세계 ATSC 3.0 방송시장 우위를 점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