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 대표' 천안 호두과자, 北대표단 입맛 홀렸다
'충청 대표' 천안 호두과자, 北대표단 입맛 홀렸다
  • 청와대=류재민 기자
  • 승인 2018.02.10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오찬 후식 올라 화기애애한 분위기 연출..‘명물’ 노릇 톡톡

문재인 대통령과 북측 고위급대표단이 10일 청와대에서 가진 오찬에서 천안 호두과자가 남북의 밝은 분위기를 연출하며 ‘명물’ 노릇을 톡톡히 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과 북측 고위급대표단이 10일 청와대에서 가진 오찬에서 천안 호두과자가 남북의 밝은 분위기를 연출하며 ‘명물’ 노릇을 톡톡히 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북측 고위급대표단이 10일 청와대에서 가진 오찬에서 천안 호두과자가 남북의 밝은 분위기를 연출하며 ‘명물’ 노릇을 톡톡히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오찬장 스케치를 전송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천안 호두과자는 이날 오찬 후식으로 상에 올랐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천안 호두과자를 가리키며 “이 호두과자가 천안지역 특산 명물이다. 지방에서 올라오다 천안역에서 하나씩 사왔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 “지방에서 올라오다 천안역에서 사왔다”

김영남 “민족 특유의 맛, 옛날과 변함없어”

호두과자를 먹어 본 김영남 최고위원회의 상임위원장은 “건강식품이고 조선 민족 특유의 맛이 있다. 옛날이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고 높게 평가했다. 천안 명물 호두과자가 이날 오찬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든 ‘감초’ 역할을 한 셈이다.

이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남북한 언어의 억양이나 말은 어느 정도 차이가 있지만 알아들을 수 있는데 ‘오징어’와 ‘낙지’는 남북한이 정반대더라”라고 하자 김여정 특사는 “우리와 다른데 그것부터 통일을 해야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김영남 위원장도 “남측에서 온 분을 만났더니 할머니에게 함흥 식해 만드는 법을 배웠고, 그래서 많이 만들어 먹는다고 하더라”고 하자 문 대통령은 “우리도 식해를 잘 만드는데 저는 매일 식해를 먹고 있다. 함경도는 김치보다 식해를 더 좋아한다”고 맞장구쳤다.

또 김영남 위원장이 “남측에서도 도별로 지방 특색음식이 있겠죠?”라고 묻자 문 대통령은 “그렇다. 향토음식이 다양하게 있다”고 답하는 등 시종일관 밝은 분위기에서 오찬이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윤영찬 수석은 “대변인이 정상회담을 수락한 것으로 말씀했는데, 대통령의 정확한 워딩은 ‘여건을 만들어서 성사시키자’라고 이야기했고, 있는 그대로 해석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