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트뉴스 주최, 압록강 사진전 ‘서산 개최’
디트뉴스 주최, 압록강 사진전 ‘서산 개최’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8.02.08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20일부터 23일까지 서산 문화회관서

지난해 12월 대전시청 1층 전시실에서 열린 디트뉴스 주최 '압록강 건너 사람들' 모습. 조천현 사진작가가 대표사진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지난해 12월 대전시청 1층 전시실에서 열린 디트뉴스 주최 '압록강 건너 사람들' 모습. 조천현 사진작가가 대표사진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디트뉴스>가 북한전문 사진가 조천현 작가를 초청해 대전·충청에서 벌이고 있는 ‘압록강 건너 사람들’ 사진전이 이번엔 충남 서산에서 펼쳐진다. 사진은 오는 2월 20일부터 23일까지 나흘 동안 서산시문화회관에서 만날 수 있다.  

전시작품은 조 작가가 지난 2008년 5월부터 최근까지 촬영한 수만 컷의 압록강 건너 북녘의 풍경과 인물 중 선별된 80여 점이다. 압록강에 유유히 떠가는 뗏목이나 밭갈이하는 농부, 물장구치는 아이들, 빨래하는 아낙네들의 평범한 일상을 엿볼 수 있다. 

‘강은 가르지 않고, 막지 않는다 - 압록강에서’ 시를 쓴 신경림 시인은 “조천현 작가가 10년 동안 다니며 찍은 압록강 건너 사람들의 모습은 우리가 지금껏 어떻게 살아왔는가를 되돌아보게 만들면서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를 말해준다”며 “이 사진들을 보면서 눈시울이 뜨거워지지 않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평했다.

조천현 작가는 지난 2000년대 초중반 월간 <말> 전문기자로 탈북 문제를 집중 취재한 바 있으며, KBS 일요스페셜 ‘현지르포, 두만강변 사람들’, SBS스페셜 ‘5년의 기록, 압록강 이천리 사람들’ 등을 연출하기도 했다. 제70회 아사히 국제사진전 입선, 한국독립PD협회 ‘이달의 독립PD상’,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상’ 등 수상경력도 다양하다.

조 작가는 “북한 핵문제로 남북관계가 경색돼 있지만, 인권과 사람의 문제는 별개로 바라봐야 한다”며 “정치적 긴장을 떠나 우리 안의 인간적 본성을 일깨우고 싶었다”는 메시지를 전해왔다. 

조 작가의 대전·충청 첫 전시회는 지난해 12월 7일부터 9일까지 대전시청 1층 제1전시실에서 열려, 초등학생부터 노년층까지 다양한 연령층 3000여 명이 방문하는 등 성황리에 개최된 바 있다. 

노년층 관람객은 우리 1960~1970년대 모습과 닮은 북녘의 모습에 짙은 향수를 느끼는가 하면, 30~40대 중년층 관람객은 유·초등학생 아이들과 방문해 ‘통일교육’의 기회로 활용하는 모습을 보였다. 

“세대와 이념을 떠나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사진전이었다”는 것이 관람자들의 주된 평가. 좀처럼 만나기 어려운 희귀사진이라는 점도 관람객들이 호응을 보낸 이유였다.

2월 20-23일. 서산시 문화회관 '압록강 건너 사람들' 순회 전시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