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보궐선거 생각없다" 빅딜설 일축
허태정 "보궐선거 생각없다" 빅딜설 일축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8.02.06 14:1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 가능성 질문에 “한참 뒤의 일”
디트 여론조사 결과 “개의치 않아..조기 사퇴는 예고했던 바”

허태정 유성구청장이 6일 국회 충청권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경선 탈락시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출마 가능성에 대해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일축했다. 자료사진.
허태정 유성구청장이 6일 국회 충청권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경선 탈락시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출마 가능성에 대해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일축했다. 자료사진.

대전시장 출마를 선언한 허태정 유성구청장은 더불어민주당 경선 탈락시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출마 가능성에 대해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일축했다.

허 청장은 6일 국회 출입 충청권 기자간담회에서 ‘이상민 의원이 본선에 진출해 유성을 보궐선거가 치러지면 출마할 것이냐’는 질문에 “시장에 출마한 사람이 다른 가능성을 염두에 두는 것은 옳지 않다. 그런 것을 생각하면 앞으로 나갈 수 없다. 한참 뒤의 일”이라고 답했다.

현재는 시장 출마에 초점을 맞출 뿐, 경선 이후 정치적 행보는 상정하지 않고 있다는 얘기다. 세간에 떠돌고 있는 '이상민-허태정 빅딜설'을 강하게 부정하는 것으로, 대전시장 선거전에 '올인'할 뜻을 밝힌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그는 또 <디트뉴스>가 지난 5일 보도를 통해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지지율이 높지 않았다는 점과 관련해 “개의치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지지율 변화에 일희일비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정해진 공직자 사퇴 시점보다 앞당겨 사퇴(12일 예정)하는 이유가 인지도가 약하다는 평가 때문이 아니냐'는 질문에 “사퇴 시점과 후보등록(13일)은 이미 예고했던 바이다. 저는 미리 예고했던 것을 다 지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인은 자기가 유리한 조건을 선택하는 것이다. 무엇이 내가 시장 후보로서 가장 효과를 얻을 수 있는 것이냐에 따라 시점이나 방식을 결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이날 <한국일보>와 한국지방자치학회가 행정안전부 후원을 받아 전국 69개 자치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전국 지방자치단체 평가’에서 종합 1위를 한 것을 언급했다.

허 청장은 “인사문제나 정책적 과제에서 신선했던 것 같다. 유성이란 동네 자체가 기본적으로 밭이 좋고, 좋은 여건이지만, 구청장 8년 하면서 큰 선물을 주셨다”고 소개했다.

‘민주당 경선이 사실상 본선’이라는 여론에 대해선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이 높다고 해서 민주당이 승리할 수 있다고 봐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방선거는 무엇보다 지역적인 특성과 인물의 영향을 받는다. 어떤 선거든지 자만하는 순간 역전된다. 그렇기 때문에 선거는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ㄱ ㄱㄱ 2018-02-07 09:16:16
사람은 분수를 아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권경옥 2018-02-06 22:41:02
약속을 잘 지키고 맑은 유성을 열정으로 가꾸시던 능력으로 대전시도 잘 부탁 드립니다
살기좋은 대전,살맛나는 대전이 되어지도록 하기위해서는 꼭 필요한 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