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산하기관 비리 대전시 책임 아닌가?
[사설] 산하기관 비리 대전시 책임 아닌가?
  • 디트뉴스
  • 승인 2018.01.24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효문화원진흥원의 채용비리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중이다. 지난해 7월 신규 직원 채용 과정에서 점수조작으로 합격자가 바뀌었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다. 채용 비리가 있었다는 투서로 시작된 수사다. 이런 가운데 효문화진흥원은 “채용 기준 절차에 따라 합리적으로 처리했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진위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효문화진흥원의 이미지는 땅에 떨어졌다.

사건의 진위는 수사 결과가 나와 봐야 알겠지만 최근 몇 년 사이 대전시 산하기관에서 연이어 벌어지는 비리 의혹 사건의 하나라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시 산하기관에서 사람을 뽑을 때 지위의 고하를 막론하고 대전시가 개입한다는 사실은 알 사람은 다 아는 내용이다. 의혹의 근원지가 대전시일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다.

대전시에선 산하기관에서 사건이 터져도 해당 기관보다 대전시 간부가 먼저 나서서 불을 끄려 하고, 시 감사팀이 나서면 규명보다 사건을 덮기에 급급한 감사가 되곤 한다. 도시철도공사 채용비리에 대한 감사도 이해할 수 없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비리에 가담한 사람보다 비리를 고발한 사람을 추궁하는 모양새였다.

대전시보다 시산하기관에서 인사 비리가 자주 일어나는 것은 채용 과정에 비리가 작용할 수 있는 틈이 많기 때문이라고 보아야 한다. 대전시뿐 아니라 전국의 모든 지방자치단체가 이런 허점을 안고 있다. 산하 기관의 비리 문제는 최고 감독자인 시도지사 의지에 달렸다고 보아야 한다. 이것만으로도 산하기관 비리에 대해 대전시는 자유롭지 못하다.

대전시가 대형 사업을 진행하고 시 산하기관이 인사 채용을 할 때마다 냄새가 진동하곤 한다. 과거 대전시는 이 정도는 아니었다. 깨끗한 도시였다고 할 수 없지만 사업마다 인사마다 비리와 잡음이 이는 도시는 아니었다. 효문화진흥원 등의 의혹은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 도대체 대전시는 어디가 얼마나 썪어 있는지 짐작하기도 어렵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