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6 18:19 (화)
‘감사원 감사’로 불똥 튀는 유성복합터미널 의혹
‘감사원 감사’로 불똥 튀는 유성복합터미널 의혹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8.01.22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대전시-도시공사 진상규명 의지 없으면, 직접 감사청구”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자 선정의혹에 대해 대전시의회 내부에서 직접적인 감사원 감사 청구를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자료사진.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자 선정의혹에 대해 대전시의회 내부에서 직접적인 감사원 감사 청구를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자료사진.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자 선정 의혹에 대해 대전시의회가 감사원에 공익감사 청구를 할지 주목된다. 의혹의 당사자인 대전시나 대전도시공사가 자체 조사에 미진할 경우, 불가피하게 공익감사를 청구하겠다는 목소리가 의회 여기저기서 흘러나오고 있다. 

일단 대전도시공사는 대전시 감사를 수용하겠다고 밝혔지만, ‘제 식구 감싸기에 불과할 것’이란 지적이 나오고 있다. 감독기관인 대전시 책임론도 크게 불거지고 있어 감사원 감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중론을 이루고 있다.

김동섭 대전시의원(유성2, 민주)은 22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시의원 개인 자격으로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요청할 수 없어 동료 의원들과 이 문제를 논의 중”이라며 “소관 상임위원회가 나서지 않는다면, 시의원 자격으로라도 감사청구 결의안을 발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1차적으로 대전시 감사를 통해 대전도시공사 업무추진 과정을 들여다볼 수 있지만, 대전시 교통건설국이 사실상 콘트롤타워 역할을 한 마당에 도시공사만 감사대상으로 삼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지난해 6월 롯데컨소시엄과 협약해지 이후 이재관 현 대전시장 권한대행이 중심이 돼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 유성구 등이 참여하는 TF팀을 구성, 공모지침 변경과 사업조건 완화 등 사업전반을 주도해 왔다는 점에서 ‘도시공사’ 한 곳을 상대로 한 기관감사는 무의미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시의회 내부에서도 감사원 감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에 힘이 실리고 있다. 윤기식 대전시의원(동구2, 민주)은 이날 오후 대전도시공사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유영균 사장을 향해 “도시공사가 직접 감사원 감사를 요청하고, 감사원 감사 결과를 지켜볼 생각이 없느냐”며 “경영자가 결단하지 않으면, 이번 논란은 지지부진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장기화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전문학 산업건설위원장(서구6, 민주)은 <디트뉴스>와 만나 “도시공사 스스로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하는 등 자체 진상규명 의지를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제한 뒤 “만약 도시공사와 대전시가 의혹규명에 의지를 보이지 않을 경우, 시의회가 직접 나서는 방안을 고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