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3 18:27 (화)
대전 민간어린이집, 최저임금 인상에 ‘아우성’
대전 민간어린이집, 최저임금 인상에 ‘아우성’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8.01.12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기자회견 “누리과정 지원단가 3만원 인상” 촉구

대전시민간어린이집연합회 소속 회원들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전시의원들이 12일 대전시의회 1층 현관 앞에서 민간어린이집 누리과정 지원단가 현실화를 촉구하고 있다.
대전시민간어린이집연합회 소속 회원들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전시의원들이 12일 대전시의회 1층 현관 앞에서 민간어린이집 누리과정 지원단가 현실화를 촉구하고 있다.

대전지역 민간어린이집 원장들이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운영난 가중을 주장하며 누리과정 지원금 인상을 요구하고 나섰다.

대전시민간어린이집연합회(이하 연합회) 소속 원장과 관계자 80여 명은 12일 오후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방문 “최근 최저임금이 16.4%로 인상되면서 운영난을 부추기고 있다”며 “기존 22만 원인 누리과정 지원단가를 25만 원으로 인상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희자 연합회장은 “지금 민간어린이집은 대폭 인상된 최저임금으로 보육교사 인건비 조차 제도로 줄 수 없을 정도로 사정이 열악하다”며 “정부는 우리 민간보육인들을 최저임금조차 교사에게 보장해주지 못하는 범법자로 만들 셈이냐”고 따져 물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전시의원들은 이 같은 민간어린이집의 아우성에 대전시와 대전시교육청 차원의 지원대책을 중재하고, 필요하다면 중앙당에 교육정책 변경을 촉구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처하기로 했다.

민주당 원내대표를 맡고 있는 송대윤 시의원(유성1, 민주)은 “누리과정 지원금이 6년째 동결된 가운데 최저임금이 이 기간 37% 인상됐다”며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을 만나 업계 현실을 전달하고 대책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