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기자들, 개인 식사비 공동경비 계산 '논란'
청와대 기자들, 개인 식사비 공동경비 계산 '논란'
  • 청와대=류재민 기자
  • 승인 2018.01.12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오늘, 일부 기자단 ‘장부 식사’ 문제제기, 파장 클 듯

청와대 일부 출입기자들이 인근 식당에 소위 ‘장부’를 적고 식사비를 청와대 공동취재 편의비용으로 지불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예상된다.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자료사진. 청와대 제공.
청와대 일부 출입기자들이 인근 식당에 소위 ‘장부’를 적고 식사비를 청와대 공동취재 편의비용으로 지불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예상된다.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자료사진. 청와대 제공.

청와대 일부 출입기자들이 인근 식당에 소위 ‘장부’를 적고 식사비를 청와대 공동취재 편의비용(공동취재비)으로 지불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예상된다.

<미디어오늘>은 12일 ‘장부 달고’ 밥 먹는 청와대 기자들이 있습니다’는 제목으로 청와대 인근 식당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 같은 행태를 출입기자와 식당 주인들을 대상으로 취재해 보도했다. 청와대 출입기자들 사이에서는 “보도 내용이 사실이면 이것이야말로 적폐 중의 적폐”라며 강한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를 출입하는 일부 기자들이 ‘관행’처럼 장부를 달고 인근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는 기자들이 매달 5만원씩 내고 있는 공동취재비로 쓰고 있다고 했지만, 개인 식사비용을 공동취재비로 충당하는 것에 대해 의구심이 쏟아지고 있다. 공동취재비는 춘추관 내 다과와 신문대금, 인쇄용지 등을 구입하는데 지출하고 있다. 다시 말해 기자들의 식사비로 쓸 수 있다는 공지는 없었다.

춘추관은 이 같은 관행에 대해 기자단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식당에서 직접 밥을 먹고 장부를 쓰고 계산하는 것은 처음 듣는 일이다. 기자단과 논의해 그런 일이 있다면 합리적으로 개선하겠다”면서 “매월 각 매체가 내는 5만원은 기자단별(풀 중앙, 지방, 신규매체 기자단 등)로 수입을 잡고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보도가 나가자 출입기자들 사이에서는 해당 기자단에 의혹 해명과 함께 잘못된 관행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한 신규 출입기자는 “적폐청산 강조하더니 뒤로는 관행이란 미명 아래 스스로 적폐를 양산하고 있었다. 춘추관에 정식 항의해야 할 부분 같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기자는 “춘추관은 매달 기자들이 내는 취재비의 정확한 용처에 대해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이 같은 주장과 반발에 해당 기자단과 춘추관이 어떤 해명과 대안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