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9:03 (금)
김호 사장의 독불장군식 운영, 혈세 낭비 자초
김호 사장의 독불장군식 운영, 혈세 낭비 자초
  • 지상현
  • 승인 2018.01.04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무국장 추가 채용, 외인 용병 계약 일방적 파기해 수억대 혈세 낭비

대전시티즌 김호 사장의 구단 운영 방식의 문제점이 노출된 사례가 발생했다. 사진은 김호 사장과 고종수 감독.
대전시티즌 김호 사장의 구단 운영 방식의 문제점이 노출된 사례가 발생했다. 사진은 김호 사장과 고종수 감독.

지난해 꼴찌에서 허덕이는 대전시티즌의 재건을 위해 영입된 김호 사장의 내부인사나 선수 영입 원칙을 알 수 있는 두가지 사건(?)이 발생했다.

바로 사무국장 채용과 외인 용병들의 계약과 관련한 내용이다. 

우선 사무국장 채용을 짚어 보면, 대전시티즌에는 계약직으로 황의경 사무국장이 근무 중이다. 황 국장은 1998년부터 2008년까지 대전시티즌 프론트로 근무하면서 누구보다 대전시티즌을 잘 알고 축구계 전반에 인맥이 좋아 지난 2016년 2월 채용됐다. 2017년에도 재신임을 얻어 2018년 2월까지 근무토록 돼 있다.

김 사장과도 10년전 함께 근무한 인연이 있어 2018년에도 계속 근무를 하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김 사장은 돌연 황 국장에게 퇴사를 권고한 뒤 곧바로 지난해 12월 사무국장 채용 공고를 내고 후임 사무국장 인선을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대전시티즌 홈페이지가 아닌 구인구직 사이트에만 채용 공고를 내면서 논란을 빚기도 했다.

특히 지역 축구계에서는 김 사장이 특정인을 사무국장으로 데려오려는 것이 아니냐는 내정 의혹을 제기했지만 김 사장은 사무국장 인선을 강행했고 결국 지난달 27일 전남 구단에서 근무하던 A씨를 사무국장에 임명했다. A씨는 임명 전부터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던 인물로, 소문이 사실로 확인된 셈이다.

문제는 그 다음이다. 기존 황 국장이 김 사장의 퇴사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고 계약된 2월까지 근무할 뜻을 피력했고, 새로 임명된 A씨도 올부터 출근을 시작하면서 현재 대전시티즌은 2명의 사무국장이 근무하는 기이한 조직이 돼 버렸다.

또 다른 사례는 선수 영입 과정에서 나왔다. 지난해까지 대전시티즌은 총 33명으로 선수단을 꾸렸다. 이들 중 외인 용병은 브루노와 크리스찬, 레반 등 3명. 대전은 33명 중 계약이 만료되거나 활약이 저조한 선수 정리에 나섰고 현재 방출과 영입이 한창 진행 중이다.

논란의 중심에는 브루노가 있다. 브라질 출신 공격수인 브루노는 지난해 6월 대전시티즌에 영입된 이후 18경기에 나서 4득점과 2도움으로 6개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며 없어서는 안될 선수로 두각을 나타냈다. 그 결과 지난 시즌 막판 대전시티즌은 브루노와 2018년까지 뛰는 것으로 연장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김 사장의 생각은 달랐던 것 같다. 지난 연말 브루노는 구단 측으로 부터 다른 팀을 알아보라는 소식을 들었다고 한다. 사실상 방출 통보일 수 밖에 없다. 때문에 대부분 선수들은 올들어 통영 전지 훈련에 참여했지만 브루노는 현재 클럽하우스에서 홀로 남겨져 개인 훈련 중이다.

물론, 김 사장이 대전시티즌을 자신의 스타일대로 운영하기 위해 새로운 인물을 수혈하고 또 그에 필요한 선수를 영입하려는 의도는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다. 그러나 독불장군식 인사와 선수영입으로 인해 대전시로부터 지원된 혈세 낭비를 자초하고 있다.

실제 브루노는 에이전트를 통해 FIFA에 제소를 비롯해 계약된 올 시즌까지의 잔여 연봉을 요구한다는 계획이다. 올 시즌 연봉은 30만 달러(대략 3~4억원)다. 여기에 2명의 사무국장 인건비도 무시할 수 없는 금액이어서 혈세 낭비는 기정사실화된 상황이다.

브루노 에이전트는 "지난 시즌 도중 영입됐지만 경기에 나서자마자 연속골을 넣으며 팀의 활력소가 됐고 조기에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면서 "그럼에도 구단측에서 일방적으로 선수를 빼라고 연락이 왔다. 이는 계약 위반일 뿐 아니라 FIFA의 선수 보호 규정에도 어긋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은 국내외 구단들 대부분 선수 이적 작업을 마무리하는 상황이어서 다른 팀으로 이적하기도 쉽지 않다"며 "이번 사태에서 가장 큰 문제는 사전에 아무런 협의없는 구단의 일방적인 태도이기 때문에 일단 구단에 정식으로 항의한 뒤 해결되지 않을 경우 FIFA에 제소할 계획"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 대전시티즌 관계자는 "구단 인사 문제는 사장의 고유 권한"이라면서도 "브루노와 관련해서는 계속 대화 중"이라고만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해 대전시티즌 운영 자금으로 본 예산과 추경을 포함해 90억 가량의 시민 혈세를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