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9 10:15 (금)
'MB 저격수' 박범계 "다스 빠져나가기 어려울 것"
'MB 저격수' 박범계 "다스 빠져나가기 어려울 것"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7.12.29 14:1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 2월 진상 밝혀져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 불가피 '주장'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범계 의원은 29일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겨냥해 "빠져나가기 어려울 것"이라며 "내년 초 검찰 소환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을)은 29일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올 한해 적폐청산에 대한 성과를 밝혔다.

그러면서 다스(DAS) 실소유주 의혹을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겨냥해 “빠져나가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먼저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는 행정부에 조응해 사회 전반의 적폐청산 필요성, 국민들이 ‘이게 나라냐’에서 더 나아가 정의로운 나라를 만드는 풍토를 조성하는데 어느 정도 기여했다는 평가는 하고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적폐청산이 꼭 필요하다고 보는 사안에 대해 “국정원과 국방부를 중심으로 한 이명박 정부에서 여론조작, 또 방송장악 내용들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 그것이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으로 연결이 되는데 그 원인과 결과가 어떻게 되는지 하는 작업들은 필요하다”고 말했다.

검찰의 다스 수사와 관련해선 “검사들이 눈 감고 귀 막지 않는 이상 진상의 7, 8할은 지금 규명이 돼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특히 “다스의 전직 회계를 담당했던 팀장과 총무차장이 소환이 될 것 같다. 이상은 씨가 출국금지 됐다. 그런 측면에서 내년 1, 2월 정도면 진상이 어느 정도 드러나고 이명박 전 대통령 소환을 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까지 간다고 판단된다”고 예상했다.

박 의원은 또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가 “이 전 대통령이 검찰 포토라인에 설 가능성은 100% 없다"고 말한데 대해 “잘 모르고 하는 말씀”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다 증거가 있는 것이고 보는 눈이 있는 것이고, 다스에 관해서는 아마도 정말로 할 말이 없을 것”이라며 “그래서 검사들이 결대로만 수사하면 이 부분은 빠져나가기 어렵다”고 자신했다.

계속해서 이 전 대통령이 소환조사를 받더라도 무혐의 처리 가능성에는 “일반적으로 수사의 ABC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박 의원은 “무혐의를 위한 소환은 통상 이명박 전 대통령이 대통령 신분이었기 때문에(그런 가능성이 나오는 것이지), 저는 무혐의를 위해 굳이 소환까지 하겠느냐(는 입장)”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구의 犬 2018-01-01 10:53:53
올해는 나의 해가가 왔다.
범에게도 잡혀 먹히지 않는 犬가
계에게 잡혀 먹힐까?
서구에서 거들먹거리는 당신이 할 일은
이명박을 꼭 구속 시키는 일이다.
그것도 못하면
서구의 개한테 물린다.
무술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레밍 2017-12-31 20:15:39
너무 나대는것도 안좋아보여~~~

이명박구속확정 2017-12-29 14:47:07
이로써 명박이는 구속확정. 류재민 기자님 기사 잘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