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114 조사, 아파트 브랜드 선호도 1위 GS건설 ‘자이’
부동산114 조사, 아파트 브랜드 선호도 1위 GS건설 ‘자이’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7.12.18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 연속 건설회사 인지도 1위 ‘현대건설’



입주연차 짧을수록 ‘주거만족도’ 높아져

부동산114가 실시한 아파트 브랜드 선호도 조사에서 GS건설의 ‘자이’가 1위를 차지했다. 

부동산114는 지난달 3일부터 28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1572명을 대상으로 시공능력평가 상위 50위 건설사를 대상으로 ‘2017년 베스트 아파트 브랜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GS건설 ‘자이’는 종합 부문 6개 항목 중 선호도(21.6%), 최초상기도(26.9%), 투자가치(23.9%)에서 1위를 기록했다.

그 외 지표인 건설사상기도(15.5%)와 신뢰도(9.4%)는 2위, 주거만족도(77.4%)는 3위에 올라 전체 종합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힐스테이트’ 브랜드를 함께 사용 중인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은 종합 부문 18.05%로 2위를 기록했다.

주거만족도(81.8%), 신뢰도(9.4%), 건설사상기도(29.8%) 등 3개 부분에서 1위를 기록했다.

선호도(14.9%)는 2위에 오르고 최초상기도(12.5%)와 투자가치(14.9%)는 3위를 차지했다.

특히 현대건설은 ‘건설회사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브랜드’에서 3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삼성물산 ‘래미안’과 포스코건설 ‘더샵’은 각각 3위와 4위를 차지했다. 삼성물산 래미안은 올해 2개 단지만 분양했음에도 상위권을 유지했다.

종합 부문 4위(11%)에 오른 포스코건설 ‘더샵’은 거주자에 대한 주거만족도 항목에서 ‘만족한다’ 응답률 80%를 기록하며 2위에 올랐다. 

‘더샵’은 주거만족도 부분에서 지난 2016년까지 2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종합 부문 5위에 오른 롯데건설 ‘롯데캐슬’은 투자가치(9.7%)와 신뢰도(3.6%)로 4위에 오르고, 최초상기도(7.9%)와 건설사상기도(7.1%) 부분에서는 5위에 각각 올랐다.

입주연차 짧을수록 ‘주거만족도’ 높아
아파트 청약 규제에도 불구하고 분양시장에 청약 수요자들이 몰리는 이유 중 하나가 새 아파트에 대한 선호도가 높기 때문인 것도 있다.

실제 현재 거주 중인 공동주택에 대한 주거만족도(1273명)를 조사한 결과 입주연차가 짧을수록 만족도가 높게 나타났다.

입주연도 2011년 이후 거주자는 현재 거주 중인 아파트에 대해 65%가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입주연차 2001년~2010년 이전 거주자는 56.8%로 절반 이상을 나타냈다. 반면 입주연차 2000년 이전 거주자는 40% 미만 수준으로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1991년~2000년 이전 거주자는 37.7%, 1986년~1990년 이전 거주자는 29.2%, 1985년 이전 거주자는 18.2%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주거만족도가 높은 아파트 브랜드 1위는 힐스테이트(81.8%)가 차지했다.

힐스테이트는 3H(Healing, Hub, High-tech), 미세먼지 저감 특화시설 설치 등 소비자 니즈를 반영하며 분양에 나서 소비자 만족도를 끌어 올리고 있다.

2년 연속 1위였던 ‘더샵’(80.0%)은 근소한 차이로 2위로 밀려났다.

3위는 ‘자이(77.5%)’, 4위는 ‘래미안(70.4%)’, 5위는 ‘푸르지오(60.7%)’ 순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