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이형성증, 침습적 치료시 바이러스 활동성 증가로 재발율 높아져
자궁경부이형성증, 침습적 치료시 바이러스 활동성 증가로 재발율 높아져
  • 임기영 기자
  • 승인 2017.10.10 16:0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궁경부이형성증은 자궁경부암의 전단계로 진단 이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어 조기치료가 중요시되는 질환이다. 

국제학술지인 medscape general medicine 지에 Sanjay M. Ramchandani 박사가 발표한 바에 따르면 자궁경부이형성증 진단 이후 원추절제술을 시행한 지 12개월 이내 재발되어 재수술 혹은 자궁적출술을 받은 환자의 비율이 27% 였다. 또한 산부인과의 국제적인 권위지인 Obstetrics & Gynecology 지에 Dietrich 박사가 발표한 바에 따르면 원추절제술을 시행한 자궁경부이형성증 환자의 29%가 수술 후 3개월 이내에 재발소견이 발견되었다.

이러한 논문들을 근거로 자궁경부이형성증 진단 이후 원추절제술을 받았을 때 재발율은 평균적으로 25-30%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다만, 이러한 수치는 추적관찰기간이 1년 미만으로 짧은 통계를 기반으로 하고 있는 것으로 그 이상의 기간이 지난 이후 재발되는 환자의 비율 또한 높은 사실을 감안할 때, 원추절제술 이후 재발로 인해 재수술 혹은 자궁적출술을 권유받은 환자의 비율은 50%를 상회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는 실정이다.

큐어람한의원의 임창락 원장은 “자궁경부이형성증은 인유두종바이러스(HPV)의 활동에 의해 발생되는 질환인데, 수술과 같은 침습적인 치료를 할 경우 바이러스를 제거할 수 없을 뿐 아니라 회복기간 동안 오히려 바이러스의 활동성이 증가하게 되어 재발율이 높아집니다.” 고 말한다.

이러한 이유로 부작용을 줄이고 재발율을 낮추기 위해 자궁경부에 상처를 내지 않고 이형성 세포를 제거하는 비수술치료를 선택하는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자궁경부이형성증을 수술 하지 않고 치료한다는 의료기관이 많아지고 있으나, 실제 치료사례가 빈약한 의료기관이 홍보를 통해 환자를 모집하는 경우도 있어 반드시 실제 치료 사례를 확인하고 치료를 위한 의료기관을 선택하는 혜안이 요구되고 있다.

도움말=큐어람한의원 임창락 대표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드림 2018-01-02 04:02:45
솔직한 이용후기입니다.( 병원에 대한 광고성 글만 있고, 솔직한 환자들의 후기도 소비자들이 선택할수 있는 권리입니다. 비난의 목적이 아니라 환자들을 위해 병원이 있어야 된다고 생각하기에 정성들여 글 남깁니다. )여기 병원 다닌후 질염이 생겼습니다. 자궁경부이형성증 치료하러 갔다가 질염이 생겨 지금 3주째 낫질 않고 쓰라린 상태입니다. 치료받으러 갔다가... 큰돈만 들이고.. 정작 그 치료는 불투명하고.. 다른 질환만 생겼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따로 작성해놓았습니다. 따로 카페같은걸 운영하지 않았으나.. 너무 억울하게 겪고와.. 새로 생성해.. 내용 작성해놓았습니다.. ( cafe.naver.com/dream4477/5 ) 다른 광고성 글이 아니라 단순 이용후기를 위해 작성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