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4:37 (금)
작고한 뒤 빛나는 ‘천안 사랑’ 시 100편
작고한 뒤 빛나는 ‘천안 사랑’ 시 100편
  • 리헌석
  • 승인 2017.08.30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헌석의 예술계 산책] 고 김명배 시인의 시집 <천안 흥타령>

지난 해 작고한 김명배 시인의 ‘천안사랑 시집’ [천안 흥타령]이 발간되었다. [천안 흥타령]은 천안을 사랑한 김명배 시인의 시선집이다. 김명배 시인(1932~2016)은 천안에서 태어나고 성장하였으며, 평생 천안에서 살면서 시 창작을 해온 분이다. 선생의 작품 중에서 1) 시 제목에 천안 지명이나 인명이 들어간 작품, 2) 작품 내용 중에 천안의 지명이나 인명이 들어간 작품, 3) 대를 이어 천안에서 살아온 가계의 인물들에 대한 작품 100여 편 중에서 100편을 선정하여 1권의 시집으로 발간하였다.

리헌석 전 대전문인협회장·문학평론가 겸 아트리뷰어

[천안 흥타령]에는 김명배 시인의 천안 사랑이 그대로 반영되어 있다. 시인에게 있어 시와 삶의 터전인 ‘천안’ 고을도 위대한 민족 지도자를 배출한 민족의 성지에 해당한다. 삼일운동의 선구자인 류관순 열사가 천안시 ‘목천’ 출신이고, 일제 말 독립군의 지도자였던 철기 이범석 장군의 출생지도 ‘목천’으로 시인과 같은 마을이기 때문이다.

그는 민요에 있는 ‘천안 삼거리, 흥흥, 능수야 버들이, 흥흥’이라는 가사가 충청도 사람들의 특성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역설한다. 버드나무 가지는 축 늘어져 있더라도 그 뿌리는 굳건하게 땅을 지키고 있다는 것이다. 땅에 굳건하게 내린 뿌리와 같이 나라와 겨레의 어려움이 닥쳤을 때에는 가공할 힘을 발휘하는 것이 충청도 사람이라는 것이다. 이런 뿌리 의식과 심리적 자부심이 김명배 시인의 작품에 핵으로 기능한다. 이러한 작품들로 편집된 책이 김명배 시선집 [천안 흥타령]이다.

이 시집에 대한 문학평론가의 서평은 다음과 같다.

지난 해 작고한 김명배 시인(왼쪽)과 ‘천안사랑 시집’ 천안 흥타령.

<김명배 시인은 작품 창작에 있어 수없이 엄습하는 고통을 자신의 치열한 문학 정신으로 극복하고자 한다. 이런 노력으로 인하여 예술성 짙은 작품이 창작되는 것이며, 그런 과정을 통하여 시인은 삶의 목적을 달성하고자 한다. 이런 과정이 이어져서 문학 창작을 평생의 업(業)으로 삼게 되는 것인 바, 김명배 시인의 문학 창작의 원천은 바로 ‘버들’의 저항 기질에 말미암은 것으로 보인다.>

<바람에 흔들리더라도 부러지지 않는 힘, 중심을 잡고 굳건하게 내린 뿌리로 스스로를 지탱하는 힘, 그리하여 시류(時流)에 휩쓸리지 않고 선비의 본성을 견지하는 힘, 그 힘을 자연스럽게 작품으로 승화하는 것이 김명배 시인의 문학적 특질이다.>

<그는 ‘천안 삼거리’라는 지역을 끝내 지킨 장승과 같은 역할, 터줏대감과 같은 역할을 문학적으로 이루고자 한다. ‘한 사흘’ 비가 내리면 고향을 떠나지 않고 ‘주저앉아/ 여기서/ 살’고 싶다는 소망대로 그는 평생을 천안에서 산다. 그것이 곧 그에게 있어 자신의 ‘길’이며 지향(指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