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충남대 대학교수 채용의혹 해소해야
[사설] 충남대 대학교수 채용의혹 해소해야
  • 디트뉴스
  • 승인 2017.07.28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지역 대표 대학이자 거점국립대학인 충남대가 9월 임용예정인 전임교원 특혜 의혹에 싸였다. 채용을 주도한 교수의 제자이자 이 교수 부인이 운영하는 갤러리에서 경력을 쌓았으며 논문실적을 대신하는 전시이력도 중복출품과 소품수준으로 빈약하다는 지적이다. 해당교수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공정하게 심사했기 때문에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해명에도 불구하고 다른 학과에서도 비슷한 특혜채용이 의심된다는 제보가 잇따르는 등 의혹을 더하고 있다. 국립대인 충남대가 이럴진대 사립대학의 부정채용은 더 심각하지 않겠느냐는 탄식도 나온다. 학위가 없고 논문실적도 부족한 사람들이 산학협력단 교수로 채용되는가 하면 내정자에 맞춰 석·박사 학위여부와 연구실적 기준을 달리하는 경우가 수두룩하다. 

내외부 심사위원으로 두세 차례 심사를 거쳐 형식적으로는 하자가 없지만 실제로는 특정인을 낙점한 후 절차만 밟는 게 대부분이라는 게 학교 안팎의 이야기다. 비단 대학뿐 아니라 자치단체와 공기업의 채용도 이런 식이다. 오죽하면 채용공고가 떴다면 이미 내정자가 결정됐다는 신호라는 말이 나오겠는가. 지원자들은 이런 사실을 모르거나, 알면서도 혹시나 하는 희망으로 원서를 낸다.

충남대처럼 누군가의 문제제기로 의혹이 드러나면 그나마 재검증의 기회가 되지만 정해진 수순에 따라 내정자가 최고점수를 받고 합격하는 게 대부분이다. 채용과정에서 금품이 오가 사법처리가 되지 않으면 의혹만 나오다 유야무야되기 일쑤다. 부정채용으로 선의의 지원자들이 입는 타격도 적지 않지만 양질의 교육을 받을 기회를 잃는 학생들이 최종 피해자다.

우리사회 전반에서 은밀하게 이뤄지는 부정채용의 고리를 서둘러 끊어야 한다. 지역 거점국립대학인 충남대는 이번 특혜채용 의혹을 탈락자의 딴지걸기로 치부할 게 아니라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불신을 털어내야겠다. 대학은 특혜채용을 일삼으면서 본교 출신 학생들이 차별받지 않게 해 달라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대학 스스로 투명하고 공정한 경쟁의 모범을 보여야 한다.

진리와 양심의 표상인 대학이 맑아야 우리 사회도 맑아진다. 각 분야에서 비리가 만연하고 이로 인한 부실행정과 사건사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충남대의 부정채용 의혹이 시민에게 주는 실망감은 더 크다. 논문의 질을 기반으로 세계대학들의 순위를 매기는 라이덴랭킹(Leiden Ranking) 같은 지표에서 충남대가 하락을 거듭하는 이유가 여기 있는 게 아닌가 걱정스럽다. 대학에 대한 주민들의 불신이 높아질 때 우리 교육은 설자리를 잃는다는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